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북특사단, 5일 김정은 만나 文대통령 친서 전달…밤늦게 귀환

머니투데이
  • 김성휘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05 23: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김영철 사전환담→김정은 공식면담

【성남=뉴시스】김선웅 기자 = 정의용(첫번째) 국가안보실장을 대표로 하는 대북 특별사절단이 방북을 마친 5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2018.09.05.   mangust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성남=뉴시스】김선웅 기자 = 정의용(첫번째) 국가안보실장을 대표로 하는 대북 특별사절단이 방북을 마친 5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2018.09.05. mangust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단장으로 한 대북특사단이 5일 평양을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특사단은 이달 열기로 한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과 북미 비핵화 협상 진전방안 등에 김 위원장과 의견을 교환했다.

정 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으로 구성된 대북특사단은 이날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특사단은 귀환 직후 문 대통령에게 결과를 보고했다. 이달 중 평양에서 개최하기로 한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의제가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물꼬를 트기 위해 특사단이 북측에 제안한 방안과 김 위원장의 반응도 주목된다. 청와대는 특사단이 이날 밤늦게 귀환한 만큼 구체적 발표는 6일 공개하기로 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5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합의와 관련된 내용은 보고된 바 없다"고 말을 아꼈다.



특사단은 이날 오전 7시40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특별기로 평양으로 향했다. 오전 9시 평양 순안공항에 안착, "잘 도착했다"며 청와대에 소식을 전했다. 소통은 비화기가 달린 팩스를 이용했다. 특사단은 고려호텔로 이동, 38층 미팅룸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과 환담했다.

오전 10시22분 특사단 일행은 공식면담을 위해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 특사단은 김 위원장을 오전에 면담한 후 점심을 한 걸로 보인다. 청와대는 오찬 상대가 김 위원장은 아니었다고 밝히면서도 만찬 상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 위원장이 만찬을 주재했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정 실장은 앞서 출국 전 기자들과 만나 “오후 늦은 시간까지 평양에서 체류하며 북측 지도자들과 대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특사단은 만찬을 마치고 오후 8시40분 평양을 출발, 오후 9시40분경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