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양패키징, 무균충전 음료병 30억병 돌파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12 10: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양패키징, 무균충전 음료병 30억병 돌파
삼양패키징 (30,700원 상승450 -1.4%)은 아셉틱(무균 충전) 음료의 누적 생산량이 30억 병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2007년 8월 생산을 시작한 이래 만 11년 만이다.

아셉틱 음료는 무균 상태에서 음료를 병에 충전한 제품이다. 상온에서 작업이 이루어져 고온을 거치면 맛과 향이 현저히 떨어졌던 혼합차, 곡물음료, 커피 등도 아셉틱 기술을 활용하면 원료의 고유한 맛과 향을 살릴 수 있다. 무균 제조의 특성을 살려 영유아를 위한 조제유, 어린이 전용 음료 등도 주요 생산 품목 중 하나다.

삼양패키징은 지난 2007년 8월 옥수수차 생산을 시작으로 국내 음료 시장에 아셉틱 음료라는 새로운 시장을 열었다. 음료 업계는 아셉틱 기술을 활용해 혼합차, 곡물음료, 커피 등을 페트병에 옮겨 담으며 다양한 제품을 만들었다.

유업계는 삼양패키징의 아셉틱 기술로 액상 분유를 만들어 새로운 육아 트렌드를 만들기도 했다. 이 제품은 마개를 열고 젖꼭지를 끼우면 바로 수유가 가능하다. 외출 시 젖병, 분유용 물, 분유 등을 휴대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 저출산 여파에도 지속적으로 성장 중이다. 최근에는 프리미엄 커피도 기존의 컵이나 알루미늄 재질의 용기 대신 아셉틱 페트 충전 방식을 이용하고 있다.

해외 수출도 진행 중이다. 삼양패키징은 제조업자개발생산(ODM)방식의 ‘루왁화이트커피’를 인도네시아 현지의 음료 업체에 2016년부터 공급 중이다. 올해 초 누적 판매량 1000만병을 돌파하고, 현재는 월 400만 병 이상이 판매되며 자리를 잡았다. 삼양패키징은 인도네시아 등 이슬람권 진출 확대를 위해 세계 3대 할랄 인증 중 하나인 무이(MUI)할랄 인증도 획득했다.

이경섭 삼양패키징 대표는 “국내 최대의 아셉틱 음료 생산자로서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 중”이라며 “향후 음료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패키징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