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결승포' 로맥 "휴식기 동안 떨어진 컨디션,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

스타뉴스
  • 청주=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09.13 22: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이미 로맥.
제이미 로맥.
SK 와이번스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SK는 13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의 경기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3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한 로맥은 결정적인 한 방을 쳤다. 로맥은 6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장민재의 120km/h 슬라이더를 받아쳐 전광판을 맞추는 큼지막한 솔로 홈런을 때려냈다. 비거리는 125m. 8월 14일 두산전 이후 30일, 11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었다. 시즌 38호.

이 홈런의 의미는 컸다. 팀에게 리드를 안기는 홈런이었고, 홈런 경쟁에 다시 불을 지피는 홈런이었다. 현재 홈런 선두는 두산 김재환으로 40개를 때려냈다. 2개 차로 따라붙었다. 또 있다. 로맥의 홈런으로 SK는 역대 8번째 팀 통산 23000안타라는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경기 후 로맥은 "오랜만의 홈런이기도 하고, 팀 승리에 보탬이 되는 홈런이어서 기분이 좋다. KBO리그에서 2-1로 승패가 갈리는 경기는 잘 나오지 않는데 투수들이 잘 던져줬다. 특히 박종훈의 피칭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휴식기 동안 오래 쉬어서 그런지 컨디션을 되찾는데 시간이 걸리고 있다. 컨디션을 끌어올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