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하원, 미얀마 로힝야족 추방 '집단학살'로 규정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8.12.14 10: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로힝야족 취재한 로이터 기자 두 명 석방 요구

미얀마 정부군과 로힝야족 무장세력간 유혈충돌을 피해 로힝야족 난민들이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국경의 우키아에서 쉬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미얀마 정부군과 로힝야족 무장세력간 유혈충돌을 피해 로힝야족 난민들이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국경의 우키아에서 쉬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미국 하원이 13일(현지시간) 미얀마의 로힝야족 추방을 '집단학살'(genocide)로 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하원은 이날 394표라는 압도적인 표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그러면서 로힝야족을 추방한 미얀마 군부의 행위에 대해 '반인도적 범죄'라고 비판, 이를 취재한 로이터 기자 두 명을 즉시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유엔도 미얀마에서 발생한 수십 만 명의 로힝야족 추방에 대해 '집단학살'이라 규정했었다.

또한 이날 하원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에게도 지난해 미얀마 군부가 라카인주(州)에서 벌인 행동이 반인륜적 범죄 또는 대량학살 및 국제법을 위반한 범죄인지 여부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반인륜적 범죄 및 대량학살과 관련된 이들은 국제 형사법 및 협약에 따라 제재받고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전임자인 렉스 틸러슨 전(前) 국무장관은 지난해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작전을 '인종청소'(ethnic cleaning)라 부르며, 관련 부대 2곳과 사령관 4명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

지난해 8월 70만 명 이상의 로힝야족이 미얀마 군부의 폭력을 피해 라카인주로 달아났다. 그러나 미얀마는 현재 (군부의 행동은) 무슬림 반군의 공격에 대한 대응이었다며 '인종청소'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