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13만명 감염"…'일본 인플루엔자' 원인과 증상은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150,928
  • 2019.01.26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해 12월 한국에서도 여중생 추락…"타미플루 인과관계 불분명"

image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일본에서 인플루엔자 환자들이 창밖으로 뛰어내리려 하거나 갑자기 질주하는 등 '이상행동'을 보이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런 행동이 기존에 영향을 준다고 알려진 '타미플루'와 관계 없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25일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최근 도쿄 메구로구 전철역에서 30대 여성 회사원이 선로에 떨어진 뒤 전차에 치여 사망했다. 여성은 기침을 하다가 갑자기 비틀거리며 선로에 떨어졌고, 사망 직후 몸에서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인플루엔자, 감기와 다른 점은 '갑작스러운 고열'…"소아 환자 타미플루 주의해야"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일반인에게 '독감'으로 알려져 있는 인플루엔자는 A형 또는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성이 높은 급성 호흡기질환이다.

흔히 고열, 오한, 두통, 근육통, 피로감과 같은 전신증상과 함께 기침, 인후통과 같은 호흡기 증상을 보인다. 감기와 달리 인플루엔자는 갑작스럽게 시작되기 때문에 38도 이상의 고열이 시작된 시점을 인지할 수 있다. 감기는 미열이 서서히 시작된다.

인플루엔자 치료에 주로 사용되는 약은 타미플루캡슐(오셀타미비르인산염)다.

식약처에 따르면 타미플루는 10세 이상의 소아 환자에게서는 인과관계가 불분명하지만 복용 후 이상행동이 나타나고 추락 등 사고에 이를 수 있다. 또 소아·청소년에게 이 약을 사용할 때는 이상행동이 발현해 추락 등의 사고에 이를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적어도 2일간은 소아·청소년이 혼자 있지 않도록 보호자 등이 함께 해야한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독감 때문에 오셀타미비르인산염 성분의 타미플루캡슐을 복용한 한 여중생이 구토와 환청 증세를 보이다가 아파트 화단에 추락해 숨졌다.

◇日 인플루엔자 이상행동 환자 "타미플루 복용 안해"
타미플루./사진=머니투데이 DB
타미플루./사진=머니투데이 DB

일본 인플루엔자 환자들은 타미플루를 복용하지 않았는데도, 이상행동을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환자의 이상행동 사례가 직전 유행기(2017년 늦가을~2018년 이른 봄)에 95건으로 집계됐다. 환자들은 질주하거나, 창문으로 뛰어내리는 등 위험 행동을 했다.

대부분 타미플루 등 인플루엔자 치료약을 복용했지만 20% 가량은 약을 복용하지 않았다. NHK는 감염자의 이상행동과 치료약 복용 사이의 인과 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일본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에 걸려 발열한 뒤 이틀간은 환자를 혼자 두지 말고 창문을 잠가놓아야 한다"며 "2층 이상 개인 주택의 경우 환자가 되도록 1층에 머물러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