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코비치, 나달 잡고 3년 만에 호주 오픈 왕좌... 통산 7회 우승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431
  • 2019.01.27 19: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인 통산 7번째 호주 오픈 우승을 차지한 노박 조코비치. /AFPBBNews=뉴스1
개인 통산 7번째 호주 오픈 우승을 차지한 노박 조코비치. /AFPBBNews=뉴스1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가 랭킹 2위 라파엘 나달(33·스페인)을 꺾고 개인 통산 7번째 호주 오픈 정상에 올랐다. 3년 만에 정상 복귀이기도 하다. 나달은 10년 만에 우승을 노렸지만, 조코비치를 넘지 못했다.

조코비치는 27일(한국시간) 호주 빅토리아 주 멜버른의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9 호주 오픈(총상금 6250만 호주달러·약 500억원) 결승에서 나달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6-3 6-2 6-3)의 승리를 따냈다. 단 2시간 4분 만에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로써 조코비치는 지난 2016년 이후 3년 만에 호주 오픈 정상에 올랐다. 개인 통산 7번째 호주 오픈 우승이며, 통산 15번째 그랜드 슬램 타이틀도 품었다. 무시무시한 기록을 작성한 셈이다.

사실 호주 오픈은 지난 2년간 만만치 않았다. 2017년에는 2라운드에서 탈락했고, 지난해에는 한국의 정현을 만나 8강에서 탈락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승승장구했고, 우승까지 차지했다.

1번 시드로 받고 이번 대회에 나선 조코비치는 미첼 크루거(미국·231위)와 조-윌프리드 송가(프랑스·177위), 데니스 샤포바로프(캐나다·27위)를 누르고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서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16위), 8강에서 니시코리 케이(일본·9위)을 제압했고, 4강에서는 뤼카 푸유(프랑스·30위)를 잡았다. 결승 진출 성공.

결승 상대는 수없이 격돌했던 나달이었다. 나달은 제임스 덕워스(호주·238위)-매튜 에브덴(호주·47위))-알렉스 드 미노(호주·29위)를 차례로 잡고 16강에 올랐다.

16강에서 토마스 베르디흐(체코·57위)를, 8강에서 프랜시스 티아포(미국·39위)를 잡았다. 이어 4강에서 돌풍의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15위)를 제압하며 결승에 올랐다.

그렇게 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조코비차와 2위 나달의 대진이 결정됐다. 그리고 조코비치가 더 강했다. 조코비치는 시종 나달에 우세한 경기를 펼쳤고, 가볍게 승리를 품었다.

조코비치는 1세트에서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켰고, 나달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했다. 다시 자신의 서브게임을 따낸 조코비치는 4게임은 내줬다. 하지만 다시 리드를 가져갔고, 5-3에서 자신의 서브게임을 가져오며 6-3으로 1세트를 마쳤다.

2세트도 마찬가지였다. 게임스코어 1-1에서 나달에게 포인트를 내주기는 했다. 하지만 이후 내리 5게임을 쓸어담으며 6-2로 승리했다. 3세트 들어 나달의 스트로크가 살아나며 초반은 비교적 접전이었다.

하지만 조코비치는 3-2로 앞선 상황에서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켜 4-2를 만들었고, 4-3에서 다시 서브게임을 따내 5-3으로 앞섰다. 이어 나달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6-3을 만들었고, 그대로 우승을 확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플레에 저성장…전 세계 '스태그플레이션' 경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