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조문…"역사 바로세울 것"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1.29 15: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조문에 앞서 페이스북에 애도 메시지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월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중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를 병문안 하고 있다. 2018.01.04.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월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중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를 병문안 하고 있다. 2018.01.04.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별세한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를 29일 오후 조문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생 많으셨다. 편히 쉬십시오"라고 애도의 메시지를 냈던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흰 저고리를 입고 뭉게구름 가득한 열네 살 고향 언덕으로 돌아가셨다. 할머니,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라고 글을 썼다.

또 "1993년 할머니의 유엔 인권위 위안부 피해 공개 증언으로 감춰진 역사가 우리 곁으로 왔다"며 "진실을 마주하기 위한 용기를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께서는 피해자로 머물지 않았고 일제 만행에 대한 사죄와 법적 배상을 요구하며 역사 바로잡기에 앞장섰다"며 "조선학교에 장학금을 기부하고 다른 나라 성폭력 피해 여성들과 연대했다. 인간의 존엄성을 되찾는 일에 여생을 다하셨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월4일 병원에 입원중이던 김 할머니를 병문안했던 적도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지난해 병실에서 뵈었을 때, 여전히 의지가 꺾이지 않았던 모습이 생생하다"며 "역사 바로 세우기를 잊지 않겠다. 살아계신 위안부 피해자 스물세분을 위해 도리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모델이기도 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는 28일 별세했다. 향년 93세. 김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3명으로 줄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