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 확대 요구 거부.."최대주주만 혜택 볼 수 없어"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1 13: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남양유업, 국민연금 배당 확대 요구 거부.."최대주주만 혜택 볼 수 없어"
남양유업 (285,000원 상승500 0.2%)이 국민연금의 배당 확대 주주제안을 거부했다. 대주주의 높은 지분을 고려했을 때 배당 확대보다는 사내 유보금을 늘려 기업가치를 올리는 기존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남양유업은 11일 "최대주주(51.68%) 및 특수관계인(2.17%)의 지분율이 총 53.85%로 배당을 확대한다면 증가된 배당금의 50% 이상을 가져가는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이 혜택을 보게 된다"며 국민연금의 배당 확대 주주제안에 대한 거부입장을 밝혔다.

남양유업은 이어 "합법적인 고배당 정책을 이용해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며 "지분율 6.1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주주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남양유업은 그동안 고배당보다 사내유보를 함으로써 재무구조 건전성을 높이고 장기투자를 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하는 게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판단, 저배당 정책을 유지해 왔다고 설명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저배당 기조를 통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함으로써 1997년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고, 이후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더 상승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