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검, '개혁 논의' 검찰미래위원회 발족…위원장에 윤성식 교수

머니투데이
  • 송민경 (변호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4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 L] 위원장에 윤 고대 행정학 교수, 위원에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 등 참여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사진=뉴스1
문무일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사진=뉴스1
검찰의 발전과 개혁을 위한 ‘검찰미래위원회’가 14일 발족한다. 윤성식 고려대학교 행정학 명예교수가 위원장을 맡고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소장 등도 참여한다.

대검찰청은 14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대검찰청 본관 15층 소회의실에서 위원 위촉식을 갖고, 윤 위원장 등 외부위원 15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후 제1차 회의를 함께 개최한다고 밝혔다.

검찰미래위원회는 윤 위원장과 이 소장 외에도 △강수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법전원) 교수 △김성룡 경북대 법전원 교수 △원혜욱 인하대 법전원 교수 △이석원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 △이인아 서울대 뇌인지과학과 교수 △임지봉 서강대 법전원 교수 △정선주 서울대 법전원 교수 등 교수 7인과 △ 김예원 변호사 △ 박준영 변호사 △ 양홍석 변호사 등 변호사 3인, 언론인 3인으로 이뤄져 검찰의 의사결정 투명화 등 내부 개혁안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위촉식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소통하며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검찰개혁을 이뤄야 미래의 검찰로 발전할 수 있다”며 “우리 사회의 변화된 의식과 미래에 대한 탁견이 검찰 발전에 반영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윤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검찰의 혁신과 변화는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야 하고 국민과 공감할 수 있는 혁신과 변화는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라며 “혁신과 변화를 지향하는 위원회를 설계하겠다”고 다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