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정은 더블-더블' 우리은행, 삼성생명에 76-71 승... KB스타즈 추격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757
  • 2019.02.13 22: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리은행 김정은. /사진=WKBL 제공
우리은행 김정은. /사진=WKBL 제공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를 잡고 1위 청주 KB스타즈 추격을 이어갔다.

우리은행은 13일 아산 이순신빙상장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6라운드 삼성생명전에서 김정은 등의 활약을 앞세워 76-71의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우리은행은 1위 KB스타즈와 승차를 1.5경기로 좁혔다. 1위 탈환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 동시에 3위 삼성생명과 승차도 5경기로 늘렸다. 삼성생명의 4연승도 저지했다.

우리은행은 김정은이 15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고, 빌링스가 22점 9리바운드로 활약했다. '특급 루키' 박지현이 10점 1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박혜진이 7점 6리바운드를 더했다. 최은실도 8점 2리바운드를 올렸다.

삼성생명은 하킨스가 15점 13리바운드를 기록했고, 배혜윤이 18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박하나와 김한별도 각각 13점 3어시스트, 13점 9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만들었다. 다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쿼터부터 팽팽했다. 우리은행은 빌링스가 7점, 최은실이 5점을 넣었고, 김소니아-김정은-박다정-박혜진-임영희가 2점씩 올렸다. 삼성생명은 하킨스-박하나가 6점씩 넣었고, 배혜윤이 4점, 윤예빈이 3점을 더했다. 1쿼터는 우리은행이 22-19로 앞섰다.

2쿼터 들어 우리은행이 힘을 냈다. 박지현이 홀로 10점을 퍼부었다. 신인이 제대로 난 셈이다. 김정은이 6점을 올리며 뒤를 받쳤고, 김소니아-박다정-박혜진이 3점포 하나씩 꽂았다. 반면 삼성생명은 우리은행 수비에 밀리면서 15점을 올리는데 그쳤다. 이에 전반은 우리은행이 47-34로 앞섰다.

3쿼터 들어 삼성생명이 힘을 냈다. 골고루 터졌다. 배혜윤과 하킨스가 6점씩 기록했고, 김한별과 박하나가 5점씩 만들었다. 윤예빈의 3점도 있었다. 이렇게 만든 점수가 25점. 하지만 우리은행도 빌링스가 9점, 김정은이 7점, 박혜진이 2점을 올리며 맞불을 놨다. 삼성생명이 다소 추격했으나, 우리은행이 68-59로 리드했다.

4쿼터에서 삼성생명이 또 한 번 추격했으나, 우리은행이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삼성생명에 적지 않은 득점을 내주기는 했으나, 빌링스의 득점을 앞세워 간격을 유지했다. 결과는 우리은행의 승리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가대항전 된 반도체…"中 굴기 걱정하던 때가 나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