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토부, 화물차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45건 적발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2.14 11: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의심거래 주유소 51곳 합동점검… 주유소 5곳·화물차 40대 행정처분 예정

화물차/사진=뉴스1
화물차/사진=뉴스1
국토교통부가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 지자체,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부정수급 의심 주유소 51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합동점검을 실시한 결과 위반 행위 45건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10월 그동안 부정수급이 만연한 화물차 유가보조금 제도 운영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화물차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방지방안'을 마련, 화물차주 위주 단속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화물차주와 공모해 부정수급을 해 온 주유업자 중심으로 단속체계를 전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유가보조금관리시스템에서 의심거래 유형 분석을 통해 의심거래가 많은 주유소 51곳을 선정한 후 지자체,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합동점검 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번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주유업자에게 카드를 위탁·보관하고 허위결제 23건 △실제 주유량을 부풀려 결제 12건 △외상 후 일괄결제 8건 △자동차등록번호 이외의 차량에 주유한 행위 2건 등 45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

적발된 5개 주유소 업자에 대해서는 영업허가를 해 준 지자체에서 의견진술 절차를 거쳐 위법사항이 확정되면 영업정지 및 6개월 유류구매카드 거래 정지 등을 처분할 예정이다.

40대 화물차주에 대해서도 차량등록 지자체에서 6개월 유가보조금 지급정지 및 기 지급 유가보조금 환수와 더불어 형사고발을 통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등을 조치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국토부는 지자체,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전국의 부정수급 의심 주유소를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유가보조금 비자격자 실시간 확인 시스템 구축, 부정수급 의심거래 사전 지급거절, 주유소 처분강화 등 제도개선을 통해 유가보조금 부정수급을 근절해 나갈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