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폴-안티스파이' 사칭 악성앱 주의보…경찰 수사 착수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4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스파이앱 탐지 프로그램을 사칭…잘못 다운 받으면 정보유출 우려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경찰이 경찰 사칭 악성 애플리케이션(앱) 이 유포돼 피해사례가 발생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경찰에서 개발·배포한 스파이앱 탐지 프로그램인 '폴-안티스파이'를 사칭한 악성앱이 유포돼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폴-안티스파이' 사칭 악성앱은 개인정보를 탈취하고 특정 전화번호와 내부 프로그램을 감시한다. 사용자가 앱을 삭제하려고 해도 이를 방해하는 기능까지 갖췄다.

경찰은 수사와 함께 '폴-안티스파이' 앱 보완도 실시했다. 지난 12일 기능을 개선하고 화면 구성을 수정해 3.0 버전을 배포했다.

'폴-안티스파이' 앱은 스파이앱이나 보이스피싱앱 등 총 247종의 악성앱을 탐지할 수 있다. 공식 앱스토어가 아닌 경로로 설피하는 경우에는 위험성을 알린다.

경찰 관계자는 "'폴-안티스파이' 3.0은 공식 구글 스토어 및 통신사 통합 원스토어에서만 배포하고 있다"며 "다른 인터넷 사이트에서 내려받거나 개인적으로 파일을 전송하는 경우 사칭한 앱이므로 설치하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