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수소차, 부품 99% 국산…2025년에 가격 절반으로 떨어져"

머니투데이
  • 이건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19 10: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동차공학회 주최 발표회…수소차, 1만대 생산되는 2025년에 가격 7000만원에서 3500만원으로 하락

김민수 서울대 교수가 19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에서 '수소차와 함께 하는 깨끗한 미래' 발표를 하는 모습. /사진=이건희 기자
김민수 서울대 교수가 19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에서 '수소차와 함께 하는 깨끗한 미래' 발표를 하는 모습. /사진=이건희 기자
"현재 부품 99%가 국산인 수소전기차의 연간 생산이 1만대 수준이 되면 50% 가격 감축이 가능할 것입니다"

미래 자동차 기술과 정책 로드맵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수소전기차(이하 수소차) 생산이 대량으로 늘어나면 가격이 획기적으로 떨어질 거라는 전망이 19일 나왔다. 현재 보조금을 제외하고 7000만원 수준인 수소차가 6년 뒤인 2025년부터 3500만원 선까지 내려갈 수 있다는 것이다.

김민수 서울대 교수는 이날 한국자동차공학회 주최로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열린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에서 '수소차와 함께 하는 깨끗한 미래' 발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수소차는 수소와 대기 중의 산소만 이용해 연소 반응이 아닌 전기화학적 반응에 의해 에너지를 생산한다"며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유해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적인 운송수단"이라고 수소차를 소개했다.

그는 먼저 가격 이슈를 꺼냈다. 그는 "수소차는 현재 초기 단계인 만큼 가격이 당연히 비싸고 우리뿐 아니라 다른 나라도 비싸다"면서 "그래서 각 나라들이 시장을 키우기 위해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보조금을 주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300여개 업체들이 부품을 10년 동안 개발해왔고, 수소차 부품의 99%가 국산"이라며 "우리가 제일 먼저 부품들을 양산한 입장으로 향후 가격 비중이 높은 스택과 수소저장장치에 대한 원가절감 기술 개발이 수소차의 가격 저감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또 가격이 낮아질 수 있는 주요 요인 중 하나로 김 교수는 대량 생산을 꼽았다. 연간 생산 1만대 수준에 도달하면 가격이 절반 정도 감축 가능할 것이라는 계산이다.

김 교수는 지난해 기준 7200만원이던 수소차 가격이 2025년까지 6000만원 수준으로 내려갈 것으로 전망했다. 나아가 2025년 이후부터 2030년까지 수소차 가격은 HEV(Hybrid Electric Vehicle, 하이브리드) 수준인 3500만원까지 내려갈 수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김 교수는 수소차의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높은 에너지 저장 밀도로 트럭, 버스 등 상용차 부문에서 전기차 대비 큰 장점을 갖고 있어 수소차가 각광받을 것"이라며 "연료전지 기술은 드론, 선박 등 다양한 곳에서 응용 가능하다"고 했다.

이를 위해 핵심 기술 개발이 꾸준히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가 제시한 연구개발 로드맵은 크게 두 가지 갈래로 나뉘었다.

먼저 연료전지기술과 관련해 △수소 스택 막전극접합체(MEA) 기술 개발 △연료전지 신뢰성 향상 기술 개발 △수소저장용기 기술 개발 △상용차 기술 개발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수소차 핵심 기술과 관련해선 △부생수소 활용 △가스전력화 P2G 기술 △수소 추출 기술 △초고온 가스로 개발 등을 언급했다.

구체적인 정책 제안도 이어졌다. 김 교수는 "수소차는 장기적인 안목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해야 하는데 특히 인력 양성이 중요하다"며 "정부 주도로 시내버스와 공공기관 차량 등 공공 중심 수소차 보급 전략도 진행해야 한다"고 했다.

또 "민간 보급 확대를 위해 집중적인 수소 충전 인프라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며 "수소 충전소가 기피시설은 아니지만 내 집 옆에는 짓지 말자는 식의 주장들이 나와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