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오늘 주총…쟁점은 박재완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0 05: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외이사 독립성 두고 잡음…국민연금 '찬성' 무난한 의결 전망

삼성전자 오늘 주총…쟁점은 박재완
삼성전자 (88,000원 상승1700 -1.9%)가 20일 오전 9시 서울 서초사옥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연다.

삼성전자는 유례없이 많은 주주가 몰릴 것에 대비해 주총장에 예년보다 두배가량 많은 좌석을 준비했다. 지난해 4월 50대 1 액면분할 이후 실질주주가 78만명 규모로 5배가량 늘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 삼성전자가 원활한 주총 진행을 위해 전자투표를 도입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이번 주총 안건엔 오르지 않았다.

주총 쟁점으론 박재완 사외이사의 재선임 안건이 거론된다. 일부 해외연기금이 박 사외이사의 독립성 여부를 두고 반대 의결권 행사 방침을 밝히면서 잡음이 불거졌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밝힌 국내외 연기금 의결권 행사 사전공시에 따르면 총 6곳의 해외연기금 가운데 캘리포니아교직원연금, 플로리다연금, 캐나다연금,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투자공사 등 4곳이 반대 의사를 표시했다.

해외 연기금이 국내 대기업의 사외이사 후보에 대해 반대 의사를 밝힌 사례는 많지 않다. 캘리포니아교직원연금은 김한조 사외이사 선임안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국내에선 대신지배구조연구소가 박 사외이사 재선임안에 반대 의결권 행사를 권고했다.

시장에선 반대할 만한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 사외이사가 삼성전자의 영향력이 미칠 수 있는 성균관대의 교수라는 점을 문제 삼지만 지난 3년 동안 사외이사로 활동하면서 독립성 시비를 일으켰다고 볼 만한 구체적인 근거가 부족하다는 얘기다.

국민연금은 삼성전자 이사회가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에 대해 모두 찬성 입장을 밝힌 상태다. 지분 현황을 고려하면 무난한 의결이 예상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