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재학 완벽투' NC, 창원NC파크 첫 승! 한화에 설욕

스타뉴스
  • 창원=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112
  • 2019.03.20 15: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NC 이재학 /사진=NC 다이노스
NC 이재학 /사진=NC 다이노스
NC 다이노스가 창원NC파크 첫 승을 신고했다.

NC는 20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시범경기서 선발 이재학의 호투를 앞세워 한화 이글스를 3-2로 눌렀다.

19일 첫 공식전서 한화에 2-5로 패했던 NC는 이날 깔끔히 설욕에 성공하며 새 안방 첫 승리도 맛봤다.

이재학이 4회까지 퍼펙트로 한화 타선을 봉쇄한 가운데 NC 타자들도 착실히 점수를 뽑았다.

NC는 4회말 강진성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1사 후 3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베탄코트가 도루로 2루까지 갔다. 2사 2루서 강진성이 좌전안타를 때려 베탄코트를 불러 들였다.

5회말에는 무사 만루서 밀어내기와 내야 땅볼로 2점을 보탰다. 정범모, 박헌욱, 이상호의 연속안타로 베이스를 꽉 채운 뒤 김태진이 볼넷을 골랐다. 계속된 만루에서 박석민이 포수 플라이에 그쳤지만 이우성이 3루 땅볼로 타점을 올렸다.

한화는 7회초 노시환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노시환은 NC 배재환의 144km 직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10m로 기록됐다.

8회초에는 NC 내야진 실책을 틈타 2-3까지 추격했다. 2사 후 정은원이 2루타를 때려 찬스를 만들었다. 양성우의 2루 땅볼 때 송구 실책이 나와 정은원이 득점했다.

NC 선발 이재학에 이어서 나온 5선발 후보 김영규는 1이닝 무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6회부터는 김진성, 강윤구, 배재환, 윤지웅이 2이닝을 이어 던졌다. 8회는 장현식, 9회는 원종현이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원종현은 9회 2사 후 2, 3루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실점하지 않았다.

한편 한화 선발 김재영도 3이닝 무실점 활약해 시즌 전망을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