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강 봄꽃으로 피다" 이번 주말부터 봄꽃과 즐길거리 가득한 한강 봄꽃 축제 개최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3.28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3.29(금)~5.19(일), 51일간 한강공원 전역에서 '한강봄꽃축제' 열려

"한강 봄꽃으로 피다" 이번 주말부터 봄꽃과 즐길거리 가득한 한강 봄꽃 축제 개최
봄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는 이들에게 한강봄꽃축제를 추천한다.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오는 29일부터 5월 19일까지 51일간 한강공원 전역의 봄꽃 명소를 소개하고 이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프로그램으로 가득한 한강봄꽃축제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바로 이번 주말부터 즐길 수 있는 개나리를 시작으로 4월 첫주에는 벚꽃을, 5월에는 유채, 찔레꽃, 장미가 한강을 물들일 예정이다. 또 한강공원 내 총 연장 42㎞규모의 봄꽃밭과 꽃길이 곳곳에 조성되어 봄철 내내 꽃향기를 머금고 나들이객을 맞이한다.

봄의 전령, 개나리가 한강공원 산책길을 노랗게 물들이고 있다. 자전거를 타거나 가볍게 산책하면서 노란꽃길을 즐겨보자. 특히 잠실대교 북단부터 중랑천 합류부(용비교)까지 이어지는 길을 추천한다.

산책이 끝날 무렵 용비교에서는 노랗게 물든 응봉산을 발견할 수 있다. 한강 전망으로 유명한 응봉산에서 매년 봄 열리는 ‘응봉산 개나리 축제’는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된다.
"한강 봄꽃으로 피다" 이번 주말부터 봄꽃과 즐길거리 가득한 한강 봄꽃 축제 개최




여의서로 일대를 뒤덮는 왕벚나무가 장관을 이루는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는 4월 5일부터 4월 11일까지 열린다. 4월 6일에는 한강에서 유일한 수상무대인 여의도 물빛무대에서는 한강 새봄맞이 콘서트가 열려 본격적인 축제의 시작을 알리며, 소풍을 주제로 한 '벚꽃 피크닉 페스티벌'이 4월 13일(토) ~4월 14일(일), 양일간 여의도한강공원 민속놀이마당 일대에서 개최된다.

한강공원의 숨겨진 봄꽃 명소인 반포한강공원의 서래섬에서는 매년 5월 '한강 서래섬 유채꽃 축제'가 개최된다. 노란 ‘유채꽃’과 푸른 한강이 어우러지는 이번 축제는 5월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진행될 예정이다. 한강 서래섬 유채꽃 축제를 즐기고 한강 야경 명소로 손꼽히는 세빛섬과 달빛무지개분수와 밤도깨비야시장까지 즐기면 완벽한 봄나들이가 완성된다.

‘찔레꽃’은 풍부한 생태환경을 품고 있는 강서와 광나루한강공원에서 5월 중순에 만날 수 있다. 가장 화려한 꽃중의 꽃 ‘장미’가 5월 중순부터 만개해 한강 봄꽃 릴레이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뚝섬, 양화한강공원의 장미원에서 연인·친구·가족과 함께 인생에 남을 사진을 찍어보고 잔디밭에서 소풍을 즐기며 봄을 만끽해보자. 그 외에도 뚝섬 ‘꽃 포토존’, 양화 염창교의 ‘무지개 꽃길’도 함께 즐기기 좋은 사진찍기 좋은 명소이다.

5개의 테마꽃 이외에도 한강공원 주요 녹지대와 자전거길을 따라 총 42㎞규모로 팬지, 비올라, 꽃양귀비, 튤립 등 약 22종의 올망졸망한 봄꽃들이 눈을 즐겁게 하고 한강공원 가득 향기를 채워줄 예정이다. 특히 이번 한강봄꽃축제에서는 향기나는 꽃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플라워 트럭’을 처음 선보인다. 플라워 트럭은 오는 4월 4일(목)까지 잠실, 반포, 망원한강공원 3개 장소에서 운영된다.

한강의 생태․역사․문화를 테마로 한 즐길거리로는 우선 한강의 생태공원 등 10개소에서 열리는 ‘한강 생태 프로그램’이 있다. 장소별 특색에 따라 골라 즐길 수도 있고 아이들과 함께 생동하는 봄의 식물과 생물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망원한강공원의 서울함공원에서는 퇴역군함을 활용한 정기 전시 프로그램 외에도 봄을 맞아 특별프로그램이 진행된다. 4월 28일에는 ‘해군음악회’가 열리고 5월 5일에는 어린이 날을 맞아 전국 어린이 합창대회 등이 어린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바쁜 현대인의 뇌를 쉬게 하자라는 콘셉트로 큰 주목을 받았던 '한강 멍때리기 대회'가 더욱 새로워진 내용으로 4월 21일 잠원한강공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대형 축제 장소로 자리잡은 난지한강공원에서는 4월과 5월 중 다양한 장르의 축제가 펼쳐진다. '해브어나이스데이 페스티벌', '힙합플레이야 2019', '청춘페스티벌 2019',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등이 열려 열정적인 축제 마니아들을 맞이한다.

소규모 공연도 열린다.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에는 여의도 물빛무대와 광진교 8번가에서는 정기 공연이 펼쳐지며, 한강공원 곳곳에서 새로 선발된 한강거리예술가 107팀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기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꽉 막힌 고속도로에서 벗어나 가까운 한강으로 산책 나오면 한강 곳곳 봄꽃들이 반겨줄 것이다"며 "앞으로도 계절마다 다양한 즐길거리를 마련해 언제든 찾아 올 수 있는 한강공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영 한남동 땅 보상비 3800억→4600억…오세훈, 고심 커지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