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승리·유인석,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의혹 추가 입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4.01 12: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찰 "수천만원 정도…횡령 액수·사용처 수사 예정"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 © News1 신웅수 기자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버닝썬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서울 강남구에서 술집 몽키뮤지엄을 운영했던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34)의 횡령 혐의를 포착해 추가로 입건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몽키뮤지엄 관련 수사를 하던 중 승리와 유 대표가 유리홀딩스의 자금을 횡령한 부분을 확인해 업무상 횡령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고 밝혔다.

유리홀딩스는 승리와 유 대표가 2016년 공동으로 설립한 투자회사로, 두 사람은 같은해 7월 유리홀딩스를 통해 자금을 투자해서 라운지클럽 몽키뮤지엄 운영을 시작했다.

경찰 관계자는 횡령 액수가 몇천만원 정도라고 설명하면서도 횡령한 자금을 구체적으로 어디에 사용했는지는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횡령 액수는 향후 수사가 진행되면서 특정될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이어 승리와 유 대표가 횡령한 자금이 승리의 성접대 알선 의혹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꼭 그렇게 볼 수는 없지만 여러가지로 확인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8월 폐업한 몽키뮤지엄은 이른바 '승리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언급된 윤모 총경과 관련해 경찰관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곳이다.

윤 총경은 몽키뮤지엄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으로 신고를 당하자 이들의 청탁을 받고 서울 강남경찰서 직원들에게 관련 수사상황을 알아보게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앞둔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