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해 수소차·전기차가 친환경차 시장 주도할 것"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2019.04.16 1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2019 춘계 자동차부품산업 발전전략 세미나'

image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16일 열린 '2019년 춘계 자동차부품산업 발전전략 세미나'에서 오원석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수소전기차(FCEV)·전기차(EV)가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하는 기점은 올해가 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은 16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자동차산업 관련 각계 인사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춘계 자동차부품산업 발전전략 세미나’를 열었다.

세미나에서는 박일철 산업통상자원부 자동차항공과 서기관이 ‘2019년 자동차산업 정책 방향’, 이기상 현대엔지비 대표이사가 ‘글로벌 기업의 미래차 전략과 부품업계 대응’, 이상목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부원장이 ‘미중 무역전쟁 대응전략’의 주제를 발표했다.

박 서기관은 올해가 EV·FCEV가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하는 기점이 될 것으로 보고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자동차로의 전환을 위한 정부정책 확대를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전기차 6만5000대 보급, 전국 310기의 수소충전소 구축, 불필요한 규제 해소 등을 통해 친환경차 대중화 시대를 열 것”이라며 “자율차 경쟁력 확보를 위해 부품업계에 2조원을 투자하고, 중소중견기업이 미래차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박 서기관은 “자동차 부품기업들에 신규자금 공급, 대출 만기연장 등 3조5000억원 이상의 유동성 지원과 함께 친환경차의 국내생산 비중을 현 1.5%수준에서 2020년까지 10% 이상 확대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두번째 발표자인 이기상 대표는 “자동차산업의 빠른 패러다임 변화로 2030년에는 자동차산업 순이익의 30% 이상이 MaaS(Mobility as a service)와 커넥티드 서비스에서 창출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 운영을 계획한 현대·기아차의 HEV(하이브리드)기술력, EV개발 전략, FCEV현황 등을 설명했다.

이상목 부원장은 미국은 중국의 제조업 발전전략인 중국제조 2025가 △지적재산권 침해 △과도한 정부보조금 △무자비한 기술도용 등으로 미국과 많은 나라들의 성장을 저해시킨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