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트랜시스, '中상하이모터쇼' 새 이름으로 첫 참가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2019.04.19 13:4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7개 중국법인, 2개 영업사무소 통해 中 자동차 부품시장 공략 가속도

image
2019 상하이 모터쇼에 참가한 현대트랜시스 전시부스/사진제공=현대트랜시스
현대트랜시스가 새 이름으로 '2019 상하이 국제모터쇼'에 처음 참가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트랜시스는 현대파워텍과 현대다이모스가 올해 초 합병해 새로 출범한 법인이다.

현대트랜시스 관계자는 "이번 상하이모터쇼에서 새 사명을 처음으로 국제 무대에 소개했다"며 "세계 유일의 파워트레인 풀 라인업 구축기업이자, 프리미엄 시트 전문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대외에 알리는 자리였다"고 했다.

전시 부스는 먼저 크게 파워트레인존과 시트존으로 구성했다.

파워트레인존은 △에코 프렌들리(전동화 변속기) △콤포트(AT·CVT) △커넥션(액슬·4WD) △다이내믹(DCT·MT)으로 제품별 특성에 따라 집중 배치했다.

특히 자율주행시트 시뮬레이션을 선보여 차세대 자율주행시트 리딩기업으로서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김홍식 현대트랜시스 중국영업팀장은 "기존 10년간 거래해 온 19개 중국 고객사와 지속적으로 함께 성장하면서, 신규 고객사 발굴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현대트랜시스는 중국 내 현지 영업 및 생산 대응을 위해 △베이징(파워트레인·시트) △르자오(A/T·M/T) △창저우 △충칭 △쓰촨에 7개의 생산법인과 베이징현대·동풍열달기아 등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상하이와 베이징에도 2개의 영업사무소를 갖추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