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맥용 만들지 말자 했는데…'테슬라'로 대박"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82
  • 2019.04.24 0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잇(eat)사이드]오성택 하이트진로 상무....테라·프레스트·바운스 등 이름 놓고 막판까지 고심

[편집자주] 히트상품 하나가 죽어가는 회사도 살립니다. 때문에 모든 식품회사들은 전 국민의 입맛을 사로잡을 히트상품, 즉, '잇(eat)템'을 꿈꿉니다. 하지만 히트상품은 결코 우연히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잇(eat)사이드'를 통해 잇템 만들기에 성공한 사람들의 열정과 눈물을 전합니다.
하이트진로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호주 청정지역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를 100% 사용한 맥주 신제품 '테라(TERRA)'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하이트진로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호주 청정지역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를 100% 사용한 맥주 신제품 '테라(TERRA)'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소맥용 만들지 말자 했는데…'테슬라'로 대박"
'테라(TERRA)' 간결하고 딱 떨어지는 이름이 한몫했을까. 하이트진로가 6년 만에 내놓은 신제품 테라의 초기 반응이 뜨겁다. 테라는 라틴어로 흙, 대지, 지구를 뜻한다. 원료부터 공법, 패키지까지 '청정'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한 브랜드명이다.

테라 제품개발부터 마케팅까지를 총괄한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테라는 마지막까지 프레쉬(fresh)의 최상급이라는 뜻인 '프레스트(frest)', 통통 튀고 신선하다는 의미의 바운스(bauns)와 경쟁했다"고 말했다. 여러 후보군 중 간결하면서도 소비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할 만한 브랜드 이름으로 결국 테라가 최종 낙점됐다. 테라를 딱 들었을 때 무슨 뜻인지 바로 연결되지 않지만, 신비로우면서도 도전해보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 것.

테라 이름 덕에 식당에선 '테슬라'가 유행어가 됐다. '테슬라'는 테라와 소주 '참이슬'을 섞은 폭탄주다. 국산 맥주 인기 척도를 알 수 있는 유흥시장에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오 상무는 "사실 소맥용은 만들지 말자고 했었다"며 "맥주 본연의 경쟁력 없이 (소맥용으로만 맛있으면) 아무 의미가 없다"고 했다.

그는 "맥주 한 잔을 마셨을 때 최상이어야 하고, 다음은 소비자 판단에 맡겨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테라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소주와 맥주를 섞어보진 않았지만, 개발 이후 한 번 타 마셔보니 '어떻게 해도 괜찮구나'라는 반응이 나왔다는 설명이다.

오 상무는 "테라는 5년 전 부터 구상하고, 2년간 실제 개발한 끝에 만든 제품"이라며 "치열하게 고민했고 정말 죽을 각오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수입 맥주 공세로 국산 맥주 입지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국내 맥주 시장 판세를 뒤집을 작품을 만들어야 했기 때문이다.

앞서 하이트진로가 발포주 '필라이트(FiLite)'를 내놓은 것도 레귤러 맥주인 테라를 내놓기 전 일종의 전략적 선택이었다. 가성비를 자랑하는 필라이트로 '4캔에 1만원'인 수입 맥주 사이에서 국산 브랜드 입지를 다져놓자는 것.

오 상무는 "발포주를 테라 이전에 출시한 건 가정 시장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한 포석이었다"며 "결국 우리가 싸워야 할 곳은 레귤러 맥주 시장이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테라는 시대상을 반영한 맥주다. 그는 "2~3년 전부터 미세먼지가 삶의 큰 위협이 됐고, 이를 위로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 싶었다"며 "청정 지역에서 농약도 쓰지 않고 자라난 맥아를 사용했고 만드는 과정도 인공을 거부하는 콘셉트로 가져갔다"고 했다. 맥주가 한국 전통 술은 아니지만, 그 어떤 외국 맥주를 따라하지 않았다. 오 상무는 "독창적인 대한민국 대표 맥주로 오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근 맥주 업계 1위인 오비맥주가 카스 등 주요 맥주 출고 가격을 올리면서, 하이트진로도 가격을 올릴 것인지 관심이 집중됐다. 이와 관련 "가격이 높다고 해서 프리미엄 이미지를 줄 수 있느냐는 건 좀 더 고민해봐야 한다"며 "테라는 가격 대비 품질력이 있기 때문에, 소비자의 선택과 앞으로 상황을 좀 더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개발자가 알려준 테라 맛있게 먹는 방법!
첫 잔은 원 샷으로 마셔야! 이후 탄산의 청량감이 오래 지속되는 맛을 느껴보세요. 단짠(달고 짠) 음식과도 잘 어울려요. 그 다음 소맥용으로도 말아 드세요!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 / 사진제공=하이트진로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 / 사진제공=하이트진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융위기보다 더 해"… 韓증시 최저치 릴레이에 개미 '어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