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친상' 당한 대통령 전용기 기장, "임무 다하라"는 유언에…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46,774
  • 2019.04.23 13: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文 "애도와 감사의 인사를 함께 드린다"

【프놈펜(캄보디아)=뉴시스】전신 기자 = 공군 1호기. 2019.03.16.   photo1006@newsis.com
【프놈펜(캄보디아)=뉴시스】전신 기자 = 공군 1호기. 2019.03.16.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함께 한 공군1호기의 기장이 순방 기간(16~23일) 동안 부친상을 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23일 순방을 마무리하며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순방 중 공군1호기 박익 기장의 부친 박영철님께서 영면하셨다"고 알렸다.

이어 "육군 소령으로 예편하신 아버님은 아들에게 '임무를 다하고 돌아오라'는 유언을 남기셨다"며 "아들도 끝까지 조종석을 떠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순방 뒤에는 언제나 묵묵히 자기역할을 다해주시는 분들이 있다"며 "애도와 감사의 인사를 함께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부터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을 차례로 방문했다. 실크로드에 위치한 나라들을 순방하며 신북방정책의 길을 모색했다. 카자흐스탄에서는 독립유공자 계봉우, 황운정 선생 내외의 유해를 국내로 봉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따상상상' SK바이오팜, 1.5조 거래량도 폭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