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송현정 기자 논란, 靑 청원방으로…"KBS 해체하라"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44
  • 2019.05.10 11: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4

청원인 "사회자 질문 태도 불량했다" 논란 이어져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송현정 KBS 기자의 '태도 논란'이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확대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대통령의 대담은 검증된 실력을 가진 대담자와 진행하도록 하여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9일 올라왔다.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을 맞이하여 열린 KBS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대통령에게 묻는다'의 방송 이후 게재된 글로 보인다.

청원인은 대담을 보면서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회자의 질문 태도는 불량스럽기 짝이 없고, 표정은 시청자로 하여금 불쾌함을 느끼게 할 만큼 기분 나쁜 표정이었다"며 "이런 기본도 안된 사회자와 무슨 대담을 진행한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향후 대통령의 대담은 자질을 갖춘 사회자와 연출자가 진행하도록 해달라"며 "국민들이 정말로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대담과 소통의 창구가 될 수 있도록 면밀히 검토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청원글은 10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12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심지어는 'KBS 방송국 해체'를 촉구하는 청원도 등장했다. 이 청원은 송 기자가 진행한 대담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내용은 아니다. 그러나 태도 논란과 맞물려 동의자가 급증하고 있다. 9일 올라온 청원글의 동의자는 하루 만에 1만4000명을 돌파했다.

청원인은 "KBS가 대한민국 대통령과 국무총리 해외 순방 소식은 보도를 아예 하지 않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통령·정부 비난 사실을 선동하는 방송은 매일 하고 있다"며 방송국 해체를 주문했다.

이처럼 송 기자의 태도 논란에서 점화된 논란이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옮겨붙고 있는 형국이다. 앞서 대담의 사회를 맡은 송 기자는 대통령의 답변을 끊고 기습 질문을 던지는 등의 행동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일각에서는 송 기자의 태도가 무례했고, "독재자라는 말을 들었을 때 어떤 느낌이었느냐"고 물은 질문도 부적절했다고 비판하고 있다.

송 기자는 "청와대가 주도해 야당의 의견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정국을 끌어가고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에서 대통령께 '독재자'라고 얘기하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반박하며 "(한국당이) '좌파 독재'로 규정 짓고 투쟁하는 걸 보면 참 뭐라 말할지 모르겠다"고 답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