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시, 시내버스 준공영제…재정절감 방안 추진

머니투데이
  • 인천=윤상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0 12: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과 이상기 인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지난 3월 25일 시청 접견실에서 '시내버스 준공영제 제도개선 합의서'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과 이상기 인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이 지난 3월 25일 시청 접견실에서 '시내버스 준공영제 제도개선 합의서'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가 시내버스 준공영제에 대한 재정부담을 줄이고 시내버스 이용객을 늘리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

10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3월 25일 전국 최초로 버스조합과 투명한 운영을 위한 준공영제 제도개선안에 합의한 데 이어 후속 조치로 ‘시내버스 재정절감 및 이용객 증대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2020년까지 시내버스 노선 개편을 추진한다. 주민의견 수렴을 위해 사전공청회, 주민설명회 등도 개최하고 빅데이터 분석 기법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배차시간 지연 등으로 시민들에게 불편을 준 굴곡노선, 장거리노선을 개선하고 간선에서 지선 위주의 노선으로 노선운영체계를 전환하기로 했다.

시내버스 한정면허도 폐지한다. 버스 한정면허는 일반면허와 달리 준공영제의 제한을 받지 않는 노선으로 전체 노선 중 10%가 한정면허로 운영돼 시의 재정부담이 가중되고 노선수립 같은 종합적인 시내버스 정책을 펼치는 데 걸림돌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주52시간에 따른 추가 인력 및 재원도 비첨두시간 배차시간 조정 등을 통해 613명 가운데 379명만 증원한다는 계획이다. 234명의 인건비 98억원이 절감되는 것은 물론 감차에 따라 33억원도 추가로 절감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차고지 조정, 급가속·급감속 등도 금지해 연료비도 절감시킬 예정이다. 재정절감과 이용객 증대를 위해 공영차고지 확보에도 나서 2026년까지 10개소 1090대 규모의 차고지를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현재 차고지는 378대로 면허대수 대비 16%에 불과해 전국최하위 수준으로 향후 공영차고지 비율을 62%까지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이럴 경우 현재 광역시중 1위인 대전과 비교해 11%이상 높은 수치로 광역시 중 최고의 공영차고지 확보율을 기록하며 차고지 부족 문제를 완전히 해결함과 동시 27억원의 재정도 절감하게 된다는 것이다.

버스공영차고지와 정류소 관리에 대한 민간위탁도 추진한다. 버스공영차고지와 정류소는 인천교통공사가 운영해 인건비 등 관리비용이 많이 발생하고 비전문적이라는 문제점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버스운송조합을 비롯한 민간을 대상으로 차고지를 위탁·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번 사업이 마무리되면 버스 준공영제 이용승객은 연14% 가량 증가하고 재정은 매년 551억원 가량 절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선개편과 한정면허제도 폐지’에 대해선 “간선이 아닌 지선 중심의 짧은노선 운영, 굴곡노선, 장거리 노선 등의 개선을 통해 등록 차량 대수는 줄어도 실제 운행 차량 대수는 늘어나는 효과가 나타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천시는 2009년부터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시행, 32개 업체 156개 노선에 대해 운송원가 대비 적자를 지원하고 있다. 준공영제 재정지원금은 2010년 431억원에서 지난해 1079억원, 올해 1271억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