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키스탄, '일대일로 빚더미'에 IMF서 7조원 구제금융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2019.05.13 1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향후 3년간 60억달러 IMF 구제금융 합의…中 일대일로 인프라 사업 추진하면서 과도한 국가부채 생겨

image
과도한 부채로 국가 부도 위기를 맞은 파키스탄이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향후 3년간 60억달러(약 7조800억원)의 구제금융을 받기로 합의했다. /사진=AFP
과도한 부채로 국가 부도 위기를 맞은 파키스탄이 국제통화기금(IMF)으로부터 향후 3년간 60억달러(약 7조800억원)의 구제금융을 받기로 합의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파키스탄 정부는 이날 IMF와의 구제금융 합의 소식을 국영 TV를 통해 발표했다. 압둘 하피즈 샤이크 파키스탄 재무부장관은 "이번이 파키스탄의 마지막 (구제금융이) 될 것"이라며 "저소득층의 고통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키스탄은 1980년대 말 이후 IMF의 지원을 12차례 받았다.

IMF는 홈페이지에 올린 보고서를 통해 "파키스탄은 빈약한 성장, 높은 인플레이션, 과도한 부채, 약한 국가지위로 어려운 경제 환경에 직면해있다"며 구제금융 지원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IMF는 "파키스탄이 수십년간 조세 징수와 관련된 만성적 문제를 가지고 있다"며 "면세 폐지, 특례 축소, 조세행정 개선 등을 통해 공공 부채를 감축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키스탄은 중국이 주도하는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사업과 관련해 62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파키스탄은 중국에 400억달러의 빚을 졌다. 파키스탄과 중국은 2015년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와 파키스탄 과다르항을 철도, 송유관 등으로 잇는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인프라 사업에 대규모 자금을 투자했다가 빚더미에 오른 파키스탄은 심각한 경제위기를 맞았다. 물가상승률이 8% 이상으로 치솟으면서 파키스탄 루피화는 지난해 대비 가치가 3분의 1로 줄었다. 외화 보유고는 지난 1년동안 겨우 두 달간의 수출대금 정도를 감당할 수 있는 정도로 줄어 파키스탄은 국가 부도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까지 놓였다.

그럼에도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지난해 8월 취임 이후 IMF의 구제금융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신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우방 국가들로부터 각각 60억달러와 62억달러 규모의 차관 또는 원유를 지원받기로 했다. 지난 2월에는 중국으로부터 25억달러를 긴급 지원받기로 했지만 파키스탄이 경제위기에서 벗어나기는 역부족이어서 또 다시 IMF에 손을 벌리게 됐다.

이번 합의로 파키스탄이 구제금융을 받게 되기까지 IMF 이사회의 승인 절차만을 남겨두게 됐다. 샤이크 재무부장관은 "무역 적자 등으로 연간 채무 상환을 위해서는 120억달러(약 14조1700억원)가 필요한 상태"라며 "세계은행과 아시아개발은행으로부터도 3년간 20억~30억달러를 더 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