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수소전기차, 휘발유·경유차보다 안전합니다"

머니투데이
  • 완주(전북)=지영호 기자
  • VIEW 46,811
  • 2019.05.15 04:3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사회로 가는 길]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 인터뷰

image
"수소전기차가 폭발했다는 얘기 들어보셨나요? 시중에 돌아다니는 휘발유·경유차보다 안전합니다"

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이사(50·사진)는 지난 9일 전북 완주군 본사에서 수소전기차를 잘 모르는 대중들은 여전히 수소연료탱크의 폭발사고를 우려하고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글로벌에서 1만대의 수소전기차가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며 "테슬라 전기자동차의 폭발사고가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는 것처럼 만약 수소전기차 연료탱크가 폭발했다면 대대적인 뉴스가 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방식의 자동차 개발은 안전성 문제로 전세계가 주목하게 되는데 수소전기차는 양산 이후 5년이 지난 지금까지 어떤 폭발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일진복합소재는 산업용 다이아몬드를 제조하는 일진다이아 (29,900원 상승100 0.3%)몬드가 82.8%의 지분을 가진 수소연료탱크 제조회사다. 수소연료탱크는 수소전기차의 핵심부품이다. 수소전기차 개발을 주도하는 현대자동차에 독점 공급하고 있다. 수소연료탱크를 양산하는 회사는 전세계에서 일진복합소재와 토요타 두 곳 뿐이다. 지금까지 양산된 수소전기차는 현대차 2500대, 토요타 7800대 정도다.

김 대표는 일진홀딩스 CFO(최고재무책임자) 시절인 2011년 회사 인수를 주도했고 이후 일진다이아 대표로 재직하다 2018년 일진복합소재 대표로 둥지를 옮겼다. 본인이 인수한 회사의 대표로 자리를 옮긴만큼 애정도 남다르다. 청와대와 정부를 오가며 수소전기차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 확대에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와대 초청 행사에서 정부의 수소전기차 산업 육성 로드맵이 계획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면서 "기업이 정부를 믿고 연구개발을 할 수 있도록 수소경제기본법 법제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소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지난해 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0년간 수소연료탱크를 개발해왔지만 18년간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실적은 역대 최대 규모다.

김 대표는 "기업이 장기간 적자를 내면서도 회사를 운영해 온 것은 사명감이 없다면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수소전기차가 미세먼지 감축에 큰 기여를 하는만큼 차량구입지원을 위한 추경 확대는 관련 산업 육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수소연료탱크 파열사진.
수소연료탱크 파열사진.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