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정미 "황교안, 광주 내려가겠다고? 사이코패스 수준"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2019.05.15 1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정미 "황교안, 광주 방문은 물병 맞으러 가는 것"

image
이정미 정의당 대표./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이하여 광주를 방문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15일 오전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하여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황교안 대표가 광주를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건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이코패스는) 의학적 용어다. 타인의 고통에 무감한 상태를 그렇게 일컫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5.18 희생자들은 지난 38년 동안 정말 피눈물을 흘리고 살아오셨던 분들"이라며 "폭도·북한군의 침투 등의 이런 이야기를 한 사람에 대해 어떠한 징계나 사과도 하지 않고 광주에 내려가겠다는 것은 물병 맞으러 가는 것이다. 나 좀 두들겨 패 다오(라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또한 "황교안 대표는 '맞아 죽는 한이 있더라도 나는 다시 이 정국과 싸우겠다'고 만날 이야기하고 있다"며 "그걸 보여 주려고 (광주에) 가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진행자가 "황교안 대표에 대한 표현을 철회할 생각은 없냐"고 묻자 이 대표는 "의학적 용어를 말씀드렸을 뿐"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는 폭동" 등의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를 벌이고 있지만, 자문기구인 윤리심사자문위원회가 거듭 파행하면서 진척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오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에 참석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