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억울함 호소한 삼성 "사실 확인 안 됐는데…"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2019.05.23 18: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례적으로 공식 보도자료 내고 억울함 호소…이재용 부회장, 정상적인 경영 활동에 주력

image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22일 오후 서울 한 호텔에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30여 분간 단독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방어적인 입장에서 강경모드로 태세를 전환했다.

그간은 재판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검찰을 자극하지 않는 쪽에 초점을 맞췄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소환 가능성까지 언론 보도를 통해 흘러나오자 더 이상 밀려선 안된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50,300원 상승400 0.8%)는 23일 이례적으로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면서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검증을 거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는 내용이 무차별적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이런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되면서 아직 진실규명의 초기단계인데도 유죄라는 단정이 확산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이로 인해 관련 임직원과 회사는 물론 투자자와 고객들도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가 검찰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별도의 자료를 내고 억울함을 호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검이 수사했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때도 매일 이뤄진 수사 관련 브리핑에 대해 삼성의 입장을 설명하거나 해명하긴 했지만 이렇게 보도자료로 대응하진 않았다. 그만큼 내부적으론 상황이 심각하다는 결론에 이른 것이다.

특히 이 부회장과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원간 통화 내용을 담은 파일이 삭제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게 삼성전자가 적극적인 대응 쪽으로 입장을 선회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오 사업과 관련한 대화를 나눈 것이 마치 분식회계와 증거인멸을 한 정황으로 비쳐진 것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게 삼성의 입장이다.

하지만 검찰의 칼끝은 이 부회장과 측근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사장으로 향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전날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과 삼성전자 소속 김모, 박모 부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재계 관계자는 "방어권이 보장되지 않는 상황에서 검찰을 자극할 수도 있는데 오죽하면 공식 대응에 나섰겠냐"면서 "사실과 다른 보도가 계속 나오면서 삼성 내부에서 검찰 수사가 사전에 정해놓은 방향으로 쏠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진 게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이 부회장은 해외 출장길에 오르며 정상적인 경영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 16일 일본 도쿄에서 현지 최대 통신사인 NTT 도코모, KDDI 경영진을 만나 5G(5세대 이동통신) 확산과 관련 서비스 안착을 위해 협력키로 합의했다.

지난 22일에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 중인 조지 W. 부시 전(前) 미국 대통령과 30여분간 단독 면담을 가졌다. 두 사람의 만남은 2015년 10월 부시 전 대통령이 '프레지던츠컵 대회'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했을 때 이후 4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회동에서 급변하는 글로벌 경영 환경에서 기업의 역할 등에 대해 부시 전 대통령의 조언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