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당 장제원이 "어정쩡한 야당" 자아비판한 이유…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2019.05.24 09:4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리가 잘해서 얻은 지지율인가…'어정쩡한 야당' 넘어 국회 돌아가자"

image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이동훈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 방침을 비판하며 '조건 없는 국회 등원'을 재차 촉구했다.

장 의원은 24일 SNS에 "충심으로 한마디 하겠다. 지금 국민들의 눈에 비치는 자유한국당은 어떤 모습일까"라며 "강력한 투쟁을 하고 있는 '강한 야당'도, 따뜻하게 민생을 살피고 있는 '합리적 야당'도 아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어정쩡한 야당'의 모습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리가 국민들께 던지고 있는 메시지가 뭔지 잘 모르겠다"며 "20대 국회 완전히 문닫고 무서운 투쟁을 통해 항복을 받아낼 것인지, 민생을 위한 조건없는 등원을 선택할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행하게도 시간은 자유한국당의 편이 아닌 것 같다. 저들(여당)의 계산은 너무도 뻔하다. 추경 통과가 안되면 민생파탄 책임을 우리에게 떠넘길 것"이라고 덧붙여 국회 등원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국민 여론에 대한 반성도 촉구했다. 장 의원은 "당장 길거리 나가 국민들의 목소리를 들어 보라. 문재인 정권의 '민생파탄'과 자유한국당의 '태업'을 동시에 지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민생파탄의 상황 속에서도 국민들은 왜 흔쾌히 자유한국당의 손을 잡지 않고 계시는지 아느냐"며 "4%에서 32%로 오른 지지율은 가슴 뭉클하지만 독이 될 수도 있다. 우리가 잘해서 얻은 지지율인지 돌아봐야 할 때다. 국민들께서 주시는 '마지막 시선'이다"라고 자성을 촉구했다.

장 의원이 국회 등원을 촉구하고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장 의원은 지난 21일에도 SNS에 여야3당 원내대표의 '호프 회동'을 비판하며 "일하러 가는데 분위기까지 조성할 필요는 없다. 조건없이 등원해서 추경도 심의하고, 법안도 논의하며 묵은 감정을 풀어가는 것이 훨씬 진지한 정치"라며 "맥주는 열심히 일하고 나서 마시는 것이 제 맛"이라고 꼬집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