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EB하나은행, 멕시코 현지법인 개점…신남방 외 지역 확장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2019.05.27 08:5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개점식에서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 4번째)과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왼쪽 6번째), 우일 KEB하나은행 멕시코법인장(왼쪽 8번째), 유영준 멕시코 한인회장(왼쪽 2번째), 아달베르또 팔마 고메즈 멕시코 금융위원회(CNBV) 위원장(왼쪽 5번째), 후안 파블로 그라프멕시코 재무부(SHCP) 차관(왼쪽 3번째), 알란 엘리손도 플로레스 멕시코 중앙은행 부총재(왼쪽 7번째), 루이스 니뇨 데 라 리베라 멕시코 은행연합회 회장(왼쪽 첫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 지난 24일 중남미 핵심 산업중심지인 멕시코에서 현지법인 개점식을 갖고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멕시코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과 미국·멕시코·캐나다 무역협정(USMCA) 타결을 거치며 북미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서 국내 자동차·전자·철강 등 다수의 기업들이 진출한 중남미 대표 생산기지다.

KEB하나은행 멕시코 법인은 현지 진출 한국계 기업의 전문 금융동반자 역할 수행과 더불어 멕시코 기업에 차별화된 선진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현지화 전략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KEB하나은행은 최근 금융권에서 주목하고 있는 신남방국가뿐만 아니라 중남미에서도 파나마, 브라질에 이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는 등 글로벌 확장 전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올해 △일본 후쿠오카 출장소의 지점전환 △인도 구루그람 지점신설 △미얀마 법인 자지점 추가 개설을 추진하고 있다. 또 대만, 모로코 신규 진출을 적극 검토하는 등 국내 금융권 미진출 국가를 대상으로 글로벌 영토 확장을 지속 추진해 3년내 세계 6개 대륙 전체에 진출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날 개점식에는 지성규 KEB하나은행장과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 아달베르또 팔마 고메즈 멕시코 금융위원회(CNBV) 위원장, 후안 파블로 그라프 멕시코 재무부(SHCP) 차관, 알란 엘리손도 플로레스 멕시코 중앙은행 부총재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지 행장은 "멕시코 현지법인이 전문적인 금융서비스를 바탕으로 양국간 경제협력 확대와 금융발전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