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중기부, 스마트공장 신청·사후관리 '모두 온라인 전환'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27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마트공장 사업관리시스템 개편 완료

중기부, 스마트공장 신청·사후관리 '모두 온라인 전환'
스마트공장 신청기업과 공급기업이 서류로 작성해 제출하던 신청, 협약, 사후관리 등의 절차가 오는 28일부터 모두 온라인으로 전환된다. 기존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스마트공장추진단 등 기관별로 분산된 관리시스템을 통합해 44개 유관기관이 공동으로 활용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마련하면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스마트공장 사업관리시스템' 개편을 완료해 이같은 절차가 가능해진다고 27일 밝혔다.

중기부는 이번 시스템 개편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유관기관, 스마트공장 수요·공급기업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총 9회 개최해 의견을 수렴했다. 이를 바탕으로 사용자 편의성 향상을 위한 기능 설계와 시스템 테스트를 추진했다.

그 결과 스마트공장 신청기업과 공급기업이 서류로 작성해 제출하던 신청, 협약, 사후관리 절차가 모두 온라인으로 전환되게 됐다. 특히 협약 절차는 관련 기관이 모두 직인날인해 작성하던 것을 전자협약으로 어디에서든 온라인에서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기업별 대시보드 화면을 제공해 사업진행 단계를 한눈에 확인하고 자료 입력이 필요한 화면으로 바로 접속할 수 있게 개선됐다. 오류 알림 기능을 통해 자료 입력을 쉽게 할 수도 있다.

아울러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기업이 자사에 적합한 공급기업과 상담할 수 있도록 실적·지역·전문분야에 따라 공급기업을 검색할 수 있도록 기능을 추가했다. 중기부는 "향후 공급기업 신규 모집,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참여기업 자동 추가를 통해 검색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공급기업 만족도 조사 및 결과 공개를 통해 우수기업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중기부는 모바일 앱을 도입해 언제 어디서나 사업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톡(알림톡)과 문자서비스를 통해 전문가 배정 현황, 현장평가 일정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등 모바일 지원 기능도 강화했다.

중기부는 이번 시스템 개편에 따른 사용자들의 불편과 혼선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28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1주일간 시범운영을 거친 후 전면 가동할 계획이다.

김영태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스마트공장은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중요한 정책"이라며 "이번 사업관리시스템 개통을 통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쉽고 편하게 보급사업에 참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개인공매도 '60일' 논란…기관 상환도 평균 60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