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시민·홍준표 반전 '케미'…"재밌는 대화였다" 평가 속 마무리(종합)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19
  • 2019.06.03 15: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유시민 vs 홍준표, 3일 '합방'…양극화‧리더‧민생경제‧패스트트랙‧노동개혁 등으로 토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맞짱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홍카레오'는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해서 정해졌으며 3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사진=이기범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맞짱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홍카레오'는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해서 정해졌으며 3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사진=이기범 기자
각각 진보와 보수 진영을 대표하는 정치 유튜버의 만남으로 '세기의 대결'이 될 것이라 예상됐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토론이 마무리됐다.

유 이사장은 "서로 대화하는 입장에서 재미있는 대화였다"고 말했고, 홍 전 대표도 "유 이사장과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3일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10여가지 주제로 '합방(합동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토론은 변상욱 국민대 초빙교수의 사회로 진행됐다. 변 교수는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가 사전에 각각 5가지씩 제시한 키워드를 번갈아가면서 토론을 진행했다.

유 이사장은 양극화, 뉴스메이커, 리더, 보수‧진보, 정치를 제시한 것으로 알렸다. 홍 전 대표는 민생경제, 패스트트랙, 한반도 안보, 노동개혁, 갈등‧분열을 키워드로 내놨다.

당초 이날 토론은 100여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가 격론을 벌이며 길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오전 11시 시작된 녹화는 3시간 가까이 지난 오후 2시쯤 마무리됐다. 앞서 10분의 시간차를 두고 녹화장에 입장했던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는 이날 토론을 마치고 취재진 앞에 함께 웃으며 등장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고 있다.  '홍카레오'는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해서 정해졌으며 3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사진=이기범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고 있다. '홍카레오'는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해서 정해졌으며 3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사진=이기범 기자


유 이사장은 이날 토론이 '재밌는 대화'였다고 평가했다. 유 이사장은 어떤 부분에서 이야기가 잘 진행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기억이 안 난다"며 "논스톱으로 (토론을) 하고 와서 무슨 얘기가 오갔는지 기억이 안 나고 그냥 제 생각으로는 서로 대화하는 입장에서 재밌는 대화였다"고 평가했다.

유 이사장은 홍 전 대표의 주장이 납득이 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납득까지는 아니고 서로 뭘 걱정하는지 특히 남북관계나 북핵문제에 대해 각자 어떤 생각때문에 그런 주장을 하는지에 더 잘 알게되는 그런 계기가 된 듯 하다"며 "서로 잘 알 수 있으면 된 것이죠"라고 웃어보였다.

또 유 이사장은 정례적으로 '홍카레오'를 진행할 생각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건 모르겠다"며 "방송 한 번 나가고 나머지 (생각해 보겠다)"고 말끝을 흐렸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고 있다.  '홍카레오'는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해서 정해졌으며 3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사진=이기범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유튜브 토론 '홍카레오'에 참석하고 있다. '홍카레오'는 두 사람의 유튜브 계정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조합해서 정해졌으며 3일 오후 1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사진=이기범 기자

홍 전 대표도 유 이사장과의 이번 토론을 호의적으로 평가했다. 홍 전 대표는 "유 이사장과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했다"며 "(유 이사장과) 의견이 합치된 부분도 있었고 상치된 부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토론이 어땠는지 한 마디로 표현해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유 이사장도 저와 똑같은 생각인데 대한민국이 반대 진영에 너무 분노와 증오만 표출한다"며 "그게 좀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또 가장 많이 언급된 분야가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홍 전 대표는 "경제 많이 했다"고 답변했다. 이를 듣던 유 이사장이 "북핵, 남북관계, 안보 이야기도 많이 한 것 같고 정치 얘기도 조금 했다"고 말하자 홍 전 대표도 "정치도 했다"며 맞장구를 쳤다.

한편 이번 '홍카레오(이들의 유튜브 계정인 '유시민의 알릴레오'와 'TV홍카콜라'를 합한 말)' 녹화분은 이날 오후 10시쯤 각자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동시 공개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