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대 교수 성추행 의혹 폭로 학생 "검찰 고소할 것"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2019.06.12 14: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2월 최초 의혹 폭로한 김실비아씨 "밀실 징계 멈추고 피해자 의견 청취해야"

image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 A교수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피해자가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최동수 기
서울대학교 서어서문학과 A교수의 성추행 의혹을 폭로한 대학원생이 장사자를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A교수 성추행 의혹을 처음으로 공론화한 김실비아씨는 12일 오후 2시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교수를 고소하려고 귀국했다"며 "변호사를 선임했고 이르면 다음주 초 서울중앙지검에 강제추행 혐의로 A교수에 대한고소장을 접수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월6일 학내에 대자보를 붙이고 처음으로 A교수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당시 학내에 스페인어, 영어, 한국어 대자보를 붙였다. 김씨는 서울대 서어서문학과에서 석사과정을 밟다가 현재 해외 학교에서 유학 중이다.

김씨는 "서울대 인권센터 신고 후 1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징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서어서문과 교수들이 사과문만 발표했지 뒤에서는 제가 정치에 이용당하고 있다고 말하고 다니는 등 2차 가해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날 학교 측에 △A교수 징계의 논의 상황 공유 △징계위 학생대표 참석 및 징계위와 토론권 보장 등 두 가지를 요구했다.

김씨는 "징계위가 한 번 징계를 결정하면 번복할 수 없음에도 징계 논의 과정에서 핵심적인 정보를 피해자에게 고지하지 않는다"며 "사건에 직접 연관된 피해자의 입장을 반영하지 않는 것은 심각한 구조적 모순"이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이어 "반복되는 권력형 성폭력 앞에서 우리는 그저 징계위원회의 결정을 기다리고만 있을 수 없다"며 "징계위원들은 학생대표로부터 직접 우리의 의견을 듣고 토론하라"고 밝혔다.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에 따르면 김씨는 올해 초 해외에 거주하고 있을 때 한 차례 징계위에 진술 영상을 제출했다. 김씨 측은 징계위에 직접 출석해 성추행 의혹을 진술하겠다고 요청 중이다.

A교수는 2017년 스페인 학회 중 제자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는다. 서울대 인권센터는 참고인 17명을 조사해 피해 학생의 고발 내용이 사실임을 인정하고 징계위에 ‘정직 3개월’ 징계를 권고했다.

학생들은 학교의 징계 수위가 낮다고 판단, 서울대 총학생회 등으로 구성한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특위)를 구성해 대응해 왔다. 지난달 서어서문학과 학생회 등을 중심으로 단식투쟁을 벌여온 특위는 지난달 27일 오후 6시 총학생총회를 개최했다.

총학생총회에서는 학생 1800명이 참여해 'A교수 파면 요구' 안건과 '교원징계규정 제정 및 징계위원회 학생참여, 보편적 인권지침 마련 요구'에 대한 안건을 통과시켰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