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희호 추모식, 14일 오전 9시30분 엄수…진선미 장관 사회

머니투데이
  • 이재원 기자
  • 2019.06.13 18: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추도사는 장하진 전 여성가족부 장관…"영부인 이전에 여성지도자"

image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이 오는 14일 오전 9시 30분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1시간여 동안 엄수된다. 이 여사가 여성지도자의 삶을 살았던 점을 고려, 행사 사회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맡기로 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이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이 여사님의 생애에 대한 국민적 평가가 추모 열기로 나타나고 있다"며 "그런 취지에서 사회장 추모식을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내일(14일) 오전 7시 신촌 창천교회에서 장례예배를 드린 다음 운구 행렬이 동교동 사저를 거쳐 오전 9시 30분 국립현충원에 도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모식에서는 공동 장례위원장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조사를,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김상근 목사 등이 추모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도 낭독된다. 김 의원은 "이를 대독할 사람은 아직 통보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회는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맡는다. 김 의원은 "여성계를 대표해 장하진 전 여성가족부 장관이 추도사를 맡는다"며 "이 여사는 영부인 이전에 여성지도자였던 만큼 이를 기리는 취지에서 (전현직)여성가족부 장관이 많이 참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장례위원회는 이후 이 여사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을 상영하고, 상주와 유족, 장례위원과 내빈이 차례로 헌화·분향한 뒤 유족 대표가 인사하는 순서로 추모식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어 안장식은 오전 10시 50분께 현충원 내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에서 국방부 주관으로 기존 묘를 개장해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와 합장하는 방식으로 거행된다.

추모식은 일반 국민 누구에게나 공개되며, 추모식 이후 묘역에서 열리는 안장 예배에는 유족과 장례위원만 참석할 예정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이번 장례 절차는 과거 어머니와 함께 인권·사회활동을 같이하셨던 분들, 어머니와 뜻을 같이하신 많은 분이 함께 참여해 사회장으로 치르고 있다"며 "특정 정당이나 단체가 주도하는 행사가 아니라 많은 국민이 사회 각계각층에서 참여해 만드는 행사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김 의장은 전날 북측에서 조문단이 아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낸 것에 대해서는 "조문단이 오기를 바랐던 것은 막혔던 남북대화를 다시 시작하는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었다)"라며 "그렇게 되면 돌아가신 어머니께서 우리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북측에서도 여러 가지 정치외교적으로 고려할 부분이 있었을 것이고, 저희가 십분 이해한다"며 "김 위원장이 김여정 부부장을 통해 좋은 내용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주신 것은 최대한의 예우를 갖춘 것으로 생각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을 맡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는 별도 브리핑에서 3300여명 규모의 장례위원회 구성을 마쳤다고 밝혔다.

장례위원회 상임고문은 문 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이 맡았다. 고문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정동영 민주평화당,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141명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