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궁민·에릭·육성재 이웃사촌…성수동 ‘서울숲힐스테이트’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VIEW 76,655
  • 2019.06.22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재'택'크]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브랜드 첫 적용 고급화 전략 단지…한강 조망권 확보된 20층 이상 고층부는 가격대 더 높아

[편집자주] 다른 동네 집값은 다 오르는데 왜 우리 집만 그대로일까. 집은 편안한 안식처이자 '재테크' 수단이기도 하다. 생활하기 편하고 향후 가치가 상승할 곳에 장만하는게 좋다. 개별 아파트 단지의 특성과 연혁을 파악하는 게 중요한 이유다. '재택(宅)크'는 서울을 비롯한 전국 주요 아파트 단지를 분석해 '똘똘한 한 채' 투자 전략을 도울 것이다.
image
“생애 처음으로 산 집이에요. 내부를 모두 수리하고 거주 중인데 만족합니다”

최근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배우 남궁민씨가 사는 아파트 내부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탁 트인 한강 조망에 화이트톤의 넓은 거실과 게스트룸, 개인 헬스장까지 갖춘 럭셔리 하우스로 주목 받았다.

남궁민씨가 거주하는 곳은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에 위치한 ‘서울숲힐스테이트’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전용 42~239㎡ 445가구로 구성된 단지로 2009년 준공돼 입주 10년차를 맞았다.

2011년 준공한 ‘갤러리아포레’와 함께 작은 공장들이 밀집돼 있던 성수동 일대를 부촌 이미지로 탈바꿈시킨 고급 아파트다.

2006년 분양 당시 현대건설이 첫 ‘힐스테이트’ 브랜드를 선보인 곳으로도 유명세를 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새 브랜드 출범에 맞춘 고급화 전략 단지로 평면 설계와 조경에 각종 특화 기술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분양가는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2134만원으로 당시 강남권 신축 단지 분양가(1800만~2000만원 선)보다 비쌌고, 직전 성수동에서 분양한 단지의 2배가 넘었다. 특히 2가구를 분양한 전용 239㎡ 펜트하우스는 3.3㎡당 3250만원에 공급돼 그해 서울에서 분양한 단지 중 최고가였다.

서울숲힐스테이트 단지에서 한강 조망이 가능한 101, 102, 103동 라인 전경. /사진=유엄식 기자
서울숲힐스테이트 단지에서 한강 조망이 가능한 101, 102, 103동 라인 전경. /사진=유엄식 기자
당시 정부가 부동산 규제를 강화했고 성수동이 지금처럼 핫플레이스로 주목받던 시기도 아니었지만 청약 접수에 구름 인파가 몰렸다. 일반분양 415가구 모집에 3만1275명이 신청해 평균 경쟁률이 75대 1을 넘었다. 그해 서울지역 분양 단지 중 경쟁이 가장 치열했다.

하지만 분양 직후 시세 상승폭은 크지 않았다. 입주를 앞두고 분양가보다 낮은 가격에 되파는 ‘마이너스피’ 가구도 일부 나오기도 했다. 글로벌금융위기 여파로 부동산 경기가 급속히 얼어붙은 탓이었다.

좀처럼 오르지 않던 집값은 2014년부터 서서히 오름세를 타더니 2016년 이후 상승폭이 확대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에 따르면 남궁민씨가 사는 곳으로 알려진 서울숲힐스테이트 전용 143㎡ 타입은 지난해 9월 20층 매물이 16억원에 거래됐다. 최근 시세는 18억~20억원 선이다.

인근 중개업소 대표는 “한강 조망은 101, 102, 103 3개 동에서도 14층 이상만 가능하다”며 “남궁민씨가 거주하는 20층 이상 고층부 시세는 같은 크기 저층 매물보다 가격대가 2억원 이상 높다”고 말했다.

중소형 평형도 주변 단지보다 가격대가 높다. 전용 57㎡ 20층 매물 시세는 10억원을 넘어 인근 전용 84㎡ 시세(8~9억원대)를 웃돈다. 전셋값은 전용 57㎡ 5억~6억원, 전용 84㎡ 6억~7억원, 전용 117㎡ 9억~10억원, 전용 143㎡ 11억~12억원 선인데 대부분 20층 이하 매물이다.

일각에선 단지 앞 한강변의 성수전략정비구역 재개발이 진행되면 최고 50층 아파트가 들어서면서 한강 조망 프리미엄이 약해질 것이란 관측도 있지만, 사업 일정이 불투명한 만큼 당분간 일대 대장주 아파트 지위를 유지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단지엔 남궁민씨 외에도 에릭, 신혜성, 이상윤, 육성재 등 유명 연예인들이 다수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전직 프로야구 선수 박찬호씨도 2009년 이 아파트를 매입했다.

서울숲힐스테이트 단지 내부 전경. /사진=유엄식 기자
서울숲힐스테이트 단지 내부 전경. /사진=유엄식 기자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