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측 "성희롱·불법촬영?…사실무근"

머니투데이
  • 류원혜 인턴기자
  • VIEW 5,323
  • 2019.06.26 13:3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현석 측 "채무 관련 내용은 사실이지만 불법촬영 및 유포는 하지 않았다" 의혹 일축

image
개그맨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씨./사진=강현석 SNS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 강현석씨가 채무 회피에 이어 '불법 촬영 및 유포' 의혹에도 휘말렸다. 이에 강씨 측은 채무 관련 논란은 사실임을 인정했지만 "불법 촬영이나 성희롱 루머는 사실무근"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이승윤의 소속사 마이크엔터테인먼트(이하 마이크) 관계자는 "당사 소속 매니저 강현석의 몰래카메라 촬영 관련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본인은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며 "많은 루머가 와전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강현석씨는 채무 불이행 논란에 휩싸였다. 한 누리꾼은 강씨가 과거 두 차례에 걸쳐 65만원을 빌린 뒤 약속 기한을 차일피일 미루고 연락까지 끊어 소송했다고 폭로했다. 누리꾼은 강씨의 부모를 만나서야 돈을 받았다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강씨는 강한 비판 여론에 부딪혔다. 결국 강씨는 "채무 관련 내용은 사실이다. 당사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할 예정"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해당 폭로 글에 "강씨가 가수 정준영처럼 사귀는 여성의 상의 탈의 뒷모습을 불법촬영하고 (자신에게) 보냈다"는 댓글이 달리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마이크 관계자는 "강현석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그런 동영상을 촬영한 적도 없다고 한다"며 "채무 변제 과정에서 잘못한 부분은 인정하고 사과하겠다고 했으나 그 외의 논란에 대해서는 전혀 아니라고 부인했다"고 밝혔다.

강현석은 현재 이승윤과 함께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이다. 향후 출연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