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지원 "골프나 선거나 고개 쳐들면 지는데 황교안은 지금…"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27 11: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지원 "한국당 계속 실수…황교안 리더십 문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파장이 일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엉덩이춤'을 비판했다.

박 의원은 27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국당을 보면 계속 실수를 많이 한다"며 전날 벌어진 엉덩이춤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여성이 엉덩이 내놓고 춤추는 게 혁신이냐"고 반문하며 "그런 짓을 하니까 지금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목선에 대한 이런 실정이 나오지만 한국당도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일갈했다.

진행자가 당에서는 "우리도 전혀 몰랐다"고 이야기하고 있는데 그건 아닐 수 있냐고 묻자 박 의원은 "모를 수도 있다. 그렇지만 그러한 것이 리더십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지도력을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 승리' 속옷에다가 써서 흔들어대면 그건 '한국당 패배' 이렇게 정리가 되는 것"이라며 "그런데 그걸 솔직하게 인정하지 않고 자꾸 변명한다"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처음부터 실패한 이회창의 길을 간다"며 "지금 대통령이 다 된 기분이다. 그러니까 오만이 나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제가 자꾸 쓰는 말이 골프나 선거는 고개 쳐들면 지는데 지금 고개 쳐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26일 중앙여성위원회 주최로 행사를 열었는데, 장기자랑을 펼치는 과정에서 여성당원 수십명이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일었다. 흰색 속바지에는 '한국당 승리'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이 행사 장면이 알려지자 성인지 감수성이 결여된 부적절한 공연이라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