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스타전 선발' 류현진, 1이닝 무실점…새 역사 썼다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5,346
  • 2019.07.10 1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류현진,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선발 등판

image
【클리블랜드=AP/뉴시스】LA 다저스의 류현진이 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등판해 1회 아메리칸 리그를 상대로 투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한국인 선수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무대에 선발 투수로 나섰다. 그는 깔끔한 투구를 선보이며 야구계의 새 역사를 작성했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1회말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1이닝 1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류현진은 첫 타자인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2번 타자 DJ 르메이유(뉴욕 양키스)를 투수 앞 땅볼로 돌려세웠다. 그 사이 스프링어는 2루로 진루했다.

다음 타자는 메이저리그 최고타자로 평가받는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이었다. 류현진은 트라웃을 2루수 앞 땅볼로 막아내고 2아웃을 잡아냈다. 트라웃은 류현진에게 통산 상대 전적 10타수 무안타로 약세를 보이고 있다.

류현진은 4번타자 카를로스 산타나(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유격수 앞 땅볼로 처리하고 이닝을 끝냈다. 류현진은 2회말 팀 동료인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로써 한국인 메이저리거 가운데 최초의 올스타전 선발투수가 된 류현진은 '별들의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앞서 박찬호(당시 다저스)와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각각 2001년과 2002년 올스타전에 출전한 적이 있지만, 모두 구원 등판이었다.

아시아인으로 범위를 넓혀도 이는 두 번째 일이다. 24년 전인 1995년 노모 히데오(당시 다저스)가 아시아인으로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등판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