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상반기 사회적금융, 2470건 4000억 공급

머니투데이
  • 김진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0 10: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분기 중 사회적금융 중개기관·사회적경제기업 DB 구축

올해 상반기에 사회적 기업에 민간과 공공부문이 약 4000억원의 자금이 공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3분기 중에는 사회적기업과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DB(데이터베이스)가 오픈한다.

금융위원회는 10일 김태현 사무처장 주재로 2차 사회적금융 협의회를 열어 사회적금융 공급실적을 평가하고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 사회적기업에 대한 자금공급 실적은 공공부문이 1144개사에 2102억원이었다. 올해 공급목표액 3230억원의 65.1%다. 대출이 376억원, 보증이 1470억원, 투자가 256억원이었다.

상반기 사회적금융, 2470건 4000억 공급


민간 분야인 은행들의 사회적금융 공급 실적은 올 상반기에 1330건, 1915억원이었다. 지난해 전체 실적 3424억원의 55.9% 수준이며 작년 상반기 보다 11.5% 증가한 수치다.

사회적기업 대상 지원이 1414억원(73.8%)으로 가장 많았고 협동조합(405억원, 21.2%), 마을기업(69억원, 3.6%), 자활기업(27억원, 1.4%) 순이었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이 511억원(26.7%)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427억원, 22.3%), 하나(248억원, 12.9%)의 실적이 높아 전체의 과반 이상(1185억원, 61.9%)을 차지했다.

지방은행은 경남(125억원, 6.5%), 대구(43억원, 2.3%), 부산(16억원, 0.8%) 순이었다.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위한 DB 구축 작업도 3분기부터 가시화된다.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DB는 이달 중 서민금융진흥원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사회적금융 중개기관은 자금공급자의 자금을 사회적경제기업과 연결해주거나 컨설팅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민간 부문의 사회적금융 중개기관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 보니 그동안은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이용하기 어려웠다.

3분기 중에는 사회적경제 기업의 DB도 구축된다.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시 지원대상 기업들의 실제 사업 수행 여부, 재무상황 등을 점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금융위는 앞으로도 분기별 1회식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어 자금공급, 인프라 구축 진행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규제완화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