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잠원동 건물붕괴' 철거?감리업체 압수수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0 14: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압수물 분석 통해 사고 원인·책임 소재 규명"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경찰이 4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서초구의 잠원동 건물과 관련된 철거, 감리업체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0일 "사건 전담팀에서 오전 10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중"이라면서 "향후 확보된 압수물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철저히 규명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오후 2시23분쯤 잠원동 소재 지상 5층 건물을 철거하던 중 잔여물이 순간적으로 무너져 내려 인접 도로를 지나던 차량 3대를 덮쳤다. 이 중 차량 2대에 각각 2명씩 타고 있던 4명이 건물 잔해애 매몰됐다.

이로 인해 예비신부 이모씨(29?여)가 사망했고 예비신랑 황모씨(31?남)가 중상, 60대 여성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이에 경찰은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강력팀, 지능팀이 포함된 사고 전담팀을 구성, 공사 관련자 등 13명을 조사했다. 이중 건축주, 감리업체, 철거업체 관계자 등 7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지난 9일 "잠원동 건물이 붕괴되기 전날인 3일 해당 건물 3층이 이미 붕괴되고 있었다고 철거 관계자가 현장 소장에게 보고한 내용을 확인했다"며 "철거 관계자가 (현장책임자에게) 보고한 것이 어디까지 보고가 됐고 또 조치가 어디까지 됐는지 추가 확인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