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욕마감] '어닝시즌' 개막…실적 우려에도 최고치 경신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07.16 06: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분기 이익 평균 3% 감소 전망…中 27년래 최저 성장률에 추가 경기부양 기대

image
뉴욕증시가 또 다시 사상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어닝시즌'(실적발표기간) 개막과 함께 실적 둔화 우려가 불거졌지만 '금리인하' 기대에 올라탄 랠리를 꺾진 못했다.

15일(현지시각)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13포인트(0.10%) 오른 2만7359.16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S&P(스탠다드앤푸어스) 500 지수는 0.53포인트(0.02%) 상승한 3014.30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전장 대비 14.04포인트(0.17%) 뛴 8258.19에 마감했다. 초대형 기술주 그룹인 이른바 MAGA(마이크로소프트·애플·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아마존)도 마이크로소프트를 빼고 모두 올랐다.

3대 지수 모두 종가 기준으로 사상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어닝시즌의 첫 테이프를 끊은 씨티그룹은 이날 48억달러(약 5조7000억원)의 2/4분기 이익을 신고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늘어난 것으로,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그러나 시장은 이번 어닝시즌에 별 기대를 걸지 않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팩트세트(FactSet)에 따르면 올 2/4분기 S&P500 소속 기업들의 이익은 작년 동기에 비해 평균 2.8%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 이번주엔 JP모간체이스,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 골드만삭스 등 은행주들의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다.

경기지표는 개선됐다. 뉴욕주의 제조업 경기를 나타내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의 엠파이어 스테이트 지수는 이달 4.3로, 전월 -8.6에서 급반등했다.

중국에선 부진한 2/4분기 GDP(국내총생산)가 발표됐다. 이에 시장에선 중국 당국이 급격한 경기둔화를 막기 위해 지급준비율 인하 등 추가적인 경기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란 기대가 높아졌다.

이날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 2/4분기 6.2%의 GDP 성장률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당초 시장의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다.

이는 전분기보다 0.2%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GDP 발표가 시작된 1992년 이후 27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미국의 대중 추가관세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금수조치 등의 영향이 한몫했다.

미중 양국의 대면 무역협상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주에도 중국측과 전화 통화로 주요 쟁점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정부 프로젝트에 사용되는 미국산 철강 제품의 비중을 기존 50%에서 95%로 높이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세계 최대 철강 수출국인 중국에겐 불리한 내용이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일제히 올랐다. 이날 범유럽 주가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 거래일보다 0.90포인트(0.23%) 오른 387.75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64.02포인트(0.52%) 뛴 1만2387.34,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5.35포인트(0.10%) 상승한 5578.21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는 전장 대비 25.75포인트(0.34%) 오른 7531.72로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약세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63센트(1.1%) 떨어진 59.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9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는 이날 밤 9시56분 현재 전장 대비 배럴당 55센트(0.82%) 내린 66.1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달러화는 강세였다. 이날 오후 4시58분 현재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14% 오른 96.95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금값도 올랐다. 같은 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금은 전장 대비 0.24% 상승한 온스당 1415.60달러에 거래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