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 일본여행 '보이콧', 정말 효과 있으려면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2019.07.17 0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민들이 일본행 비행기에 오르지 않으려면 국내여행이 대체재 역할을 해야 하는데 과연 가능할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맞선 효과적인 대응책으로 '일본여행 보이콧'이 거론된다. 일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4명 중 한 명이 우리 국민일 정도로 한국이 일본 관광산업을 먹여 살리는 '큰 손'인 만큼 실질적인 타격을 줄 수 있어서다. 만약 한국인 관광객의 발걸음이 뚝 끊긴다면 올해 방일관광객 4000만 명 달성을 외치며 '관광대국'을 꿈꾸는 일본 정부도 큰 부담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여행불매 흐름이 일본 경제에 상처를 낼 정도로 오래 지속될 지는 의문이다. 우리 국민의 반일감정과 불매운동 의지를 의심해서가 아니라 750만 명에 달하는 일본 여행객의 마음을 돌릴 수 있는 대체재가 마땅치 않아서다. 여행이 일상이 된 시대에 대안도 없이 무작정 여행을 가지 말라고만 할 순 없는 노릇이다.

일본이 최고 인기여행지인 이유는 물리적, 심리적 거리가 가까워서다. 길어봐야 2시간 남짓한 거리에 문화도 익숙하고 관광콘텐츠도 풍부하다. 이런 측면에서 최근 급부상한 동남아는 일본을 온전히 대신하기 어렵다. 가깝다고는 하지만 4~6시간이 걸리고 휴양지 중심이라 관광성격도 차이가 있다. 결국 일본여행을 가지 말자고 설득한다면 가능한 대안은 제주도 등 국내 여행지가 된다.

하지만 주변을 둘러보면 국내여행에 호의적인 사람은 많지 않다. 바닷가, 계곡의 바가지 요금 등 높은 여행물가와 2% 부족한 관광콘텐츠 때문이다. 오죽하면 "돈 없어서 해외간다"는 말까지 나온다. 관광인프라와 정책도 아쉽다. 일본은 관광 트렌드에 맞춰 복합리조트, 공유숙박 확대에 나서는 중인데 우리는 여전히 답보 상태다.

위기는 기회라고 했다.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조짐이 보이며 우리경제에 그늘이 드리웠지만 오히려 관광산업은 가능성이 보인다. 이를 위해선 정부와 민간이 합심한 치밀한 투자가 필요하다. 휴가철 여행객들이 굳이 일본을 찾을 필요가 없을 정도로 국내 관광인프라가 갖춰진다면 그것 만큼 일본이 배아플 일도 없지 않을까.
[기자수첩] 일본여행 '보이콧', 정말 효과 있으려면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