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목포·부산 지역 최대 150㎜ 비 '위험 경고'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2019.07.17 22: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자료제공=기상청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북상에 장마전선이 겹치며 목포, 부산 등 남해안 쪽 도시들과 제주도에 강한 비가 예상된다. 최대 150㎜의 강수량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7일 "다나스가 우리나라 남해안 인근에서 동해로 통과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강도는 기존보다 조금 약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북상 중인 장마전선에 다나스의 영향이 더해져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올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장맛비는 이날 밤 전북과 경남 등으로 확산해 18일은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경기 남부, 강원 남부, 충청도, 제주도 등 일부 지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서울은 새벽∼아침 사이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특히, 이날 밤부터 18일 오후까지 전라도와 경남 등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지역에 따라서는 강수량이 150㎜를 넘을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19일은 동해상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충청도, 남부 지방, 제주도 등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19일까지 국지적으로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으니 산사태나 축대 붕괴, 침수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면서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어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서귀포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때 다나스는 중심기압 99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86㎞, 강풍반경 220㎞로 강도가 약한 소형 태풍이다.

다나스는 20일 오후 3시에는 부산 동북동쪽 약 1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전망이다. 이때 다나스는 중심기압 994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76㎞, 강풍반경 170㎞로 역시 강도가 약하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