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텔콘RF제약 관계사 '비보존', 신약 후보물질 전임상 진입

더벨
  • 방글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7.18 11: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비마약성 진통제 'VVZ-N2-C1' 개발 본격화, 2020년 임상 1상

텔콘RF제약 차트

MTIR sponsor

더벨|이 기사는 07월18일(10:50)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텔콘RF제약 (5,200원 상승40 -0.8%) 관계사 비보존이 새로운 기전의 신약 후보물질을 확정하고 개발을 본격화한다. 비보존은 텔콘RF제약이 지분 22.99%로 최대주주에 올라 있는 기업으로 이번 후보물질 확정으로 신규 비마약성 진통제 파이프라인을 확장할 수 있게 됐다.

비보존은 비마약성 진통제 신규 후보물질 ‘VVZ-N2-C1'이 확정돼 전임상 시험에 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비보존은 2020년 임상 1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다.

비보존 관계자는 "VVZ-N2-C1은 현재 미국에서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오피란제린(VVZ-149)의 작용기전에서 파생된 새로운 기전의 혁신 신약 후보물질"이라며 "VVZ-N2-C1은 새로운 타깃 조합을 통해 탄생한 다중 타깃 진통제로 새로운 결과물로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비보존은 VVZ-N2-C1을 경구용 신경병성 통증 치료제로 상업화한다는 목표다. 회사 측은 VVZ-N2-C1 기반의 신약이 오피란제린과 마찬가지로 오남용 문제가 제기돼 온 마약성 진통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보존 관계자는 "오피란제린에서 파생돼 나오는 신규 기전의 연구 개발을 통해 전세계 진통제 시장에서 확고한 위치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나아가 블루오션인 중추신경계 질환 시장에도 도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