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알렉산더 대왕의 후예' 北마케도니아와 공식 수교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2019.07.18 23: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우리나라의 191번째 수교국…그리스와 국명 문제 합의로 수교 여건 조성

image
북마케도니아공화국의 위치/ 그림=구글 지도 캡처
'알렉산더 대왕'의 후예로 널리 알려진 북마케도니아공화국과 우리나라가 외교관계를 공식 수립했다.

18일 외교부에 따르면 양국은 이날 '대한민국과 북마케도니아공화국 간의 외교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했다.

양국은 각각 유엔 주재 대표부를 통해 수교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공동성명엔 우리측 조태열 주유엔대사, 북마케도니아측 산야 조그라프스카 크르스테스카(Sanja Zografska Krsteska) 주유엔 대사대리가 대표로 이름을 적었다.

이로써 북마케도니아는 우리나라의 191번째 수교국이 됐다. 유엔 회원국 또는 우리나라가 명시적으로 승인한 국가 가운데 남은 미수교국은 시리아, 코소보, 쿠바 3개국뿐이다.

북마케도니아는 발칸반도에 위치한 내륙국가로, 1991년 옛 유고연방으로부터 독립했다. 독립 이래 '마케도니아'란 국명을 둘러싸고 그리스와 분쟁을 이어왔으나 2018년 6월 그리스와 합의하고 올 2월 '북마케도니아공화국'으로 국명을 변경했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한국전 참전 혈맹국이자 조선·해운 분야 주요 협력국인 그리스의 입장을 고려해 마케도니아와의 수교를 자제해 왔으나 이번 합의로 국명 문제가 해결되며 수교 여건이 조성됐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북마케도니아의 지난해 기준 인구는 211만명으로, 마케도니아계가 전체 인구의 약 3분의 2를 차지한다. GDP(국내총생산)는 123억달러(약 15조원)로 1인당 국민소득은 5800달러(약 684만원) 안팎이다. 고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국인 투자유치를 최우선 국책과제로 채택하고 있다. 현재 EU(유럽연합)와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가입도 추진 중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북마케도니아와의 수교로 정부와 민간 차원의 양국간 교류·협력이 활성화되고 발칸지역을 대상으로 한 협력 수요도 늘어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