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태원-박영선 '시각차'…韓 중기 불화수소 품질 진실은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VIEW 40,349
  • 2019.07.21 17: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전자·SK하이닉스, 현재 국산 불화수소 수율 테스트 중…대기업·중기 입장차 각각 대변

image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기업의 브레이크스루(Breakthrough) 전략,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일본 수출규제로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논의가 탄력을 받는 가운데 최태원 SK 회장이 국내 중소기업의 불화수소의 품질 문제를 거론해 주목된다.

최 회장은 지난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국내) 중소기업도 불화수소를 만들 수 있는데 대기업이 안 사준다고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물론 만들 수 있겠지만, 품질의 문제"라고 응수했다. 이 발언은 박 장관의 강연 직후 취재진이 최 회장에게 의견을 묻는 과정에서 나왔다.

일본 수출 규제의 타깃이 되고 있는 SK하이닉스 (79,500원 상승3100 -3.8%)의 수장이 '소재 국산화'의 현실을 직접 언급한 점에서 이례적이다. 소재 국산화가 하루 아침에 이뤄지기 어려운 현실에서 '솔직한 견해'란 평가도 있다.

그렇다면 실제 국내산 불화수소의 품질은 어떨까. 현재 삼성전자 (47,100원 상승50 -0.1%)SK하이닉스 (79,500원 상승3100 -3.8%)는 국산 불화수소의 품질 테스트를 진행 중이지만, 생산 공정에 적용하진 않았다. 일본산 제품과의 기술 격차도 문제지만, 공정에 적용될 경우 수율을 확인하는 신뢰성 테스트에 2~3개월이 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한국 반도체 업체들이 납품받아온 스텔라와 모리타 등 일본의 불화수소는 순도가 '트웰브 나인(99.9999999999%)'이라고 불릴 정도로 뛰어나다. 반도체 회로를 깎고 불순물을 제거할 때 고순도 불화수소를 써야 불량률을 낮출 수 있어 우리 업체는 오랜 기간 검증된 일본 업체와의 계약을 선호해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축적의 시간과 중소벤처기업 중심 경제구조'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축적의 시간과 중소벤처기업 중심 경제구조'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그러나 한국이 반도체 공정용 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일례로 솔브레인은 낮은 농도의 불화수소를 정제해 고순도로 바꾸는 작업을 해왔다. 자체적으로 고순도 불화수소를 제조할 수 있는 능력도 보유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산 불화수소는 일본산 불화수소보다 순도는 떨어지지만, 반도체 생산에 적용 가능한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실제 공정에 적용시 불량률 등을 테스트 중"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의 발언이 보도된 직후 박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첫술에 배부를 수 있겠냐"며 "만약 20년 전부터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연구개발(R&D) 투자를 하며 서로 밀어주고 끌어줬다면 지금 상황은 어땠을까"라고 반문했다.

이번 사례는 소재 국산화를 둘러싼 대·중소기업 간 입장 차이를 단적으로 드러낸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국내 반도체 대기업이 그간 국내 중소 소재·장비업체와 협력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일본 수출규제 이전에는 품질 관리를 이유로 국산 소재 도입을 꺼려온 게 사실이다.

중기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소재 국산화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국산 소재·부품을 대하는 대기업의 태도가 크게 변하지 않았다는 얘기가 나온다"며 "품질이슈 때문에 국내산 제품을 받지 못한다면 영원히 일본 기업을 키워주며 종속 관계에 있겠다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기업이 이제부터라도 잠재력있는 국내 중소기업과 손잡고 네트워크 파워를 키워가겠다는 태도가 필요하다"며 "기업의 경영철학이 바뀌지 않으면 정부가 아무리 예산을 투입해도 의미가 없다"고 제언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현재의 신보호무역주의에서는 위기관리 차원에라도 소재 국산화는 장기적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본다"면서도 "최 회장의 발언은 모든 불화수소를 쓸 수는 없다는 상식적인 발언이다. 국산화가 무조건 정답은 아니며 불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전조치가 필수적"이라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