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흥민 45분-라멜라·에릭센 골' 토트넘, 승부차기 끝 뮌헨 잡고 우승 [아우디컵]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8.01 0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가 바이에른 뮌헨과 펼친 프리시즌 아우디컵 결승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승부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토트넘은 1일 새벽 3시 30분(한국시간) 독일 바이에른 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아우디컵 결승 바이에른 뮌헨전에서 전반 19분 에릭 라멜라, 후반 14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골을 통해 2-2로 비겼고, 승부차기에서 6-5로 승리하며 웃었다.

전날 있었던 준결승에서 레알 마드리드를 1-0으로 잡았던 토트넘은 이날 결승에서도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프리미어리그 팀 사상 처음으로 아우디컵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호스트격인 바이에른 뮌헨을 울렸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투입됐고, 45분을 소화했다. 골은 없었지만,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몇 차례 결정적인 슈팅을 때렸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걸리고 말았다. 손흥민이 있는 토트넘과 없는 토트넘은 차이가 있었다. 승부차기에서도 네 번째 키커로 나섰고,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이날 토트넘은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고, 카일 워커-피터스, 다빈손 산체스, 얀 베르통언, 대니 로즈, 해리 윙크스, 무사 시소코, 델리 알리, 라멜라, 조르주-케빈 은쿠두, 루카스 모우라가 출전했다.

바이에른 뮌헨은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고, 니클라스 쥘레, 벤자민 파바드, 얀-피에테 아르프, 알폰소 데이비스, 코렌틴 톨리소, 알렉산더 놀렌베르거, 폴 윌, 사프리트 싱, 라이언 요한손, 요나스 켈이 나섰다.

경기 초반은 팽팽했다. 토트넘이 초반부터 찬스를 잡기는 했지만, 골까지 가지는 못했다. 바이에른 뮌헨 역시 싱 등 어린 선수들이 힘을 내면서 간간이 토트넘을 위협했다. 다만, 골이 없었다.

전반 19분 균형이 깨졌다. 은쿠두가 좌측에서 수비를 제치고 단독 돌파에 성공했고, 페널티 박스 근처까지 달렸다.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라멜라가 슬라이딩하며 슈팅으로 마무리해 1-0을 만들었다.

후반 들어 손흥민과 케인, 크리스티안 에릭센, 토비 알더베이럴트, 자펫 탕강가 올리버 스킵, 하비 화이트 등이 대거 투입됐다. 바이에른 뮌헨도 변화를 줬다. 후반 들어 제롬 보아텡을 넣었다.

손흥민의 움직임이 좋았다. 손흥민은 후반 12분 케인의 침투 패스에 반응했고, 골문 앞까지 쇄도했다. 골키퍼와 1대1 찬스에서 슈팅을 날렸으나, 골키퍼의 발에 살짝 걸리면서 골이 되지 못했다. 이후에도 좋은 모습을 이어갔다.

후반 14분 토트넘의 두 번째 골이 터졌다. 우측 돌파에 성공했고, 페널티 박스 안쪽의 케인에게 패스가 갔다. 케인이 가볍게 짧은 땅볼 크로스로 이어갔고, 에릭센이 공을 받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때려 2-0을 만들었다.

바이에른 뮌헨이 대거 변화를 줬다. 후반 15분 티아고 알칸타라, 헤나투 산체스, 다비드 알라바를 투입했다. 이후 후반 16분 동점골이 터졌다. 수비 진영에서 긴 패스가 올라왔고, 데이비스가 앞으로 다시 찔렀다. 아르프가 쇄도했고, 공을 잡아 단독 돌파에 성공하며 골까지 만들어냈다.

이어 후반 25분에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토마스 뮬러, 킹슬리 코만 등이 나섰다. 주축들이 대거 출전한 것. 후반 36분 두 번째 골도 터졌다. 데이비스가 페널티 박스 바깥쪽에서 그림 같은 오른발 중거리슛을 날렸고, 2-2 동점을 만들었다.

90분 경기가 끝난 후 바로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토트넘은 알더베이럴트가 첫 키커로 나서 성공시켰고, 두 번째 에릭센은 실패했다. 가운데로 찼는데, 골키퍼도 움직이지 않았다. 이후 케인과 손흥민, 잭 롤스가 차례로 성공시켰다. 상대 키퍼를 완벽히 속이며 골을 만들어냈다.

바이에른 뮌헨은 첫 키커 알라바가 실패했다. 가자니아 골키퍼에 막혔다. 하지만 티아고, 뮬러, 산체스, 레반도프스키가 모두 성공시켰다. 5명이 찼고, 4-4가 됐다.

이어 토트넘 올리버 스킵이 성공시켰고, 바이에른 뮌헨 싱도 성공했다. 이어 토트넘 탕강가가 성공시켰으나, 바이에른 뮌헨은 보아텡이 실패했다. 토트넘의 우승이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