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남대교 '킥라니' 논란…해외선 어떻게 규제할까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VIEW 5,693
  • 2019.08.14 06: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럽·미국, 전동스쿠터 사망 사고에 규제 강화…공공도로 못 달리고 야간운행 금지

image
/AFPBBNews=뉴스1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전동킥보드(전동스쿠터)가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킥라니'로 불리는 운전자들이 각종 사고를 내면서 전세계에서 규제 움직임이 일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전동스쿠터 사고 피해자 모임은 이날 교통부 장관을 만나 전동스쿠터 운전자에 위치 추적 장치 다는 것을 의무화하는 등 사고 방지 대책 및 규제 강화를 요구했다. 프랑스 교통부는 전동스쿠터의 속도제한 및 특정구역 운행금지 등 강화된 조치를 검토 중이다.

프랑스 수도인 파리에는 2만여대가량의 전동스쿠터가 운행 중이다. 올 연말이면 4만여대에 이른다는 전망도 나온다. 전동스쿠터가 늘어나면서 프랑스에서는 최근 넉달 새 3명이 목숨을 잃는 등 관련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지난 10일에는 전동스쿠터가 파리의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오토바이에 치여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앞서 지난 4월에는 파리 외곽에서 길을 건너던 노인이 전동스쿠터에 치여 사망을, 지난 6월에는 전동스쿠터 운전자가 트럭에 치여 사망하기도 했다.

지난해 1월 이후 파리를 비롯한 벨기에 브뤼셀, 스페인 바르셀로나, 스웨덴 스톡홀름, 영국 런던 등의 도시에서는 전동스쿠터 관련 사망사고가 최소 11건 일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전동스쿠터 수요가 늘어난 만큼 사고도 증가하면서 유럽 내 전동스쿠터 규제도 강화하는 추세이다.

파리는 지난 4월 인도에서 전동스쿠터를 타면 135유로(약 18만5000원)의 벌금을 부과한다고 발표했고, 인도에 전동스쿠터를 세워두는 것에도 35유로가량의 벌금을 매길 방침이다.

영국에서는 아예 공공도로에서 전동스쿠터를 퇴출시켰다. 운행이 적발되면 300유로의 벌금을 내야 한다. 스웨덴은 자전거전용도로를 이용하도록 하면서 최고속도가 시속 20km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했다.

미국에서도 전동스쿠터 규제 바람이 불고 있다. 애틀랜타는 지난 5월 이후 전동스쿠터 운전자가 버스, 트럭 등에 치이며 4명이 사망하자, 시의회가 지난 8일부터 전동스쿠터의 운행을 밤 9시부터 새벽 4시까지 금지하는 방안을 즉각 시행했다.

미국의 시카고도 밤 10시 이후엔 전동스쿠터 운행을 금지하고 있으며, 댈러스 등 5여개 도시에서도 비슷한 방안을 추진 중이다. 텍사스주에서는 3개월 동안에만 전동스쿠터 관련 사고가 192건이나 발생했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한국에서도 전동스쿠터가 뜨거운 논란을 낳고 있다.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한남대교에서 '킥라니' 운전자가 편도 4차선 도로를 가로질러 정상 주행 중이던 오토바이를 치고 달아난 일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한국에서도 규제 강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킥라니는 전동킥보드가 고라니처럼 갑자기 튀어나온다고 해서 붙여진 말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