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약업계, 자회사 실적에 희비교차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2019.08.15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근당홀딩스, 종근당건강 덕에 실적↑

image
이미지투데이 /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상반기 제약사들이 자회사 실적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 종근당건강은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며 종근당홀딩스 (86,500원 상승12000 -12.2%)의 실적을 끌어올렸지만 유한양행 (218,500원 상승2000 -0.9%)은 자회사 유한화학 적자로 부진을 겪어야 했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상반기 종근당홀딩스는 자회사 종근당건강과 종근당바이오 성장에 힘입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477억원, 매출액 347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9.3%와 36.0% 증가한 실적이다.

건강기능식품 기업 종근당건강의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인 '락토핏'이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면서, 프로바이오틱스 원료를 공급하는 종근당바이오의 실적까지 함께 성장했다. 종근당건강의 매출액은 1647억원으로 92.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57.4% 늘어난 311억원을 기록했다. 종근당바이오의 매출액은 643억원, 영업이익은 66억원으로 각각 4.2%와 167.9% 증가했다.

박진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락토핏은 종근당이라는 브랜드 인지도와 가격경쟁력을 내세워 시장을 공략했다"며 "마케팅 효과로 인해 락토핏 매출 상승이 지난해 4분기부터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휴메딕스 (20,150원 상승150 -0.7%)도 의료기기 자회사 파나시 덕을 봤다. 휴메딕스의 연결 재무제표 기준 상반기 영업이익은 58억원으로 19.6%, 매출은 349억원으로 13.1% 증가했다. 같은 기간 파나시 매출은 더마샤인밸런스의 9 Pin 멸균주사침, LED(발광다이오드) 마스크의 판매 호조로 51.1% 증가한 69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1% 증가했다.

반면 유한양행의 원료의약품 자회사 유한화학은 C형 간염 치료제 '하보니'의 원료 레디파스비르의 재고를 손상 처리하면서 올 상반기 111억원의 적자를 냈다. 가뜩이나 연구개발(R&D) 비용 증가로 주춤한 유한양행 실적을 더 깎아 먹었다. 유한양행 연결 기준 상반기 영업이익은 7억원, 매출은 7044억원으로 각각 98.4%, 3.0% 줄어들었다.

동아쏘시오홀딩스 (82,000원 상승400 -0.5%)의 원료의약품 업체인 에스티팜 (13,950원 상승150 -1.1%)의 상반기 영업이익도 C형간염 치료제 원료의약품 매출이 줄어들면서, 적자로 돌아섰다. 에스티팜은 올리고핵산 치료제 원료의약품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실적 개선을 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제약사들이 R&D 투자 비용을 늘리면서 자회사들의 캐시카우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