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한나·오혜원은 사과했는데…손석구의 오랜 침묵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20,123
  • 2019.08.16 1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강한나·오혜원, 16일 인스타그램에 연극 관람 비매너 사과…"불편드려 죄송"

image
왼쪽부터 배우 강한나, 오혜원, 손석구/사진=머니투데이DB, OSEN
배우 강한나와 오혜원, 손석구가 연극 관람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강한나와 오혜원은 즉각 사과문을 게재했다. 반면 손석구는 별 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침묵하고 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tvN '60일 지정생존자' 출연진이 연극 '프라이드'를 함께 관람했다는 목격담이 올라 왔다.

이들과 함께 '프라이드'를 관람한 관객들은 강한나와 오혜원, 손석구가 '관크'(관객 크리티컬·공연장이나 영화관 등에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것) 행위를 했다고 비판했다. 세 사람이 웃을 장면이 아닌데 웃고, 기지개를 켜는 등 관객들의 몰입을 방해했다는 것이 관객들의 전언이다.

논란이 일자 강한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극 중에서 웃음이 날 만한 장면이 아니었지만 웃었던 부분, 극 중 사진기가 객석 쪽 좌석을 향했을 때 브이를 한 부분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셨던 관객분들의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같은 날 오혜원 역시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어제(15일)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다"라며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한편 손석구는 '관크' 논란에 대해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