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혜선 측 "안재현, 주취상태서 여성들과 연락…이혼 의사는 없다"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VIEW 73,136
  • 2019.08.20 21: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법률대리인 통해 입장 밝혀 "날인·서명 안해…혼인파탄에 대한 귀책사유도 없어"

image
배우 구혜선
배우 안재현씨와 불화설이 불거진 구혜선씨가 법률대리인을 통해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구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씨와의 불화설을 공개하며 몇 차례 게시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구씨의 법률 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리우 정경석 변호사는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구씨는 안씨와 이혼에 대해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으며 현재 이혼할 의사가 전혀 없고 혼인파탄에 대한 귀책사유도 전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정 변호사는 "이혼합의서 초안이 두 사람 사이에 오고가기는 했지만 이에 대한 날인이나 서명을 하지 않았다"면서 "안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구씨가)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씨가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이미 SNS를 통해 명백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정 변호사는 또 "구씨의 어머니를 위하는 마음과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은 현재도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소속사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정 변호사는 "구씨는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일방적으로 관여하면서 신뢰를 깨뜨린 소속사와도 더 이상 함께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조속히 전속계약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 번 사적인 일이 공론화되어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게 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잘 헤쳐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미호
    이미호 best@mt.co.kr

    정치부(the300), 사회부 교육팀과 시청팀을 거쳐 올해 3월부터 법조팀에서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뿌린대로 거둔다는 '인과응보'의 원리가 통하는 세상...올까요?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